최종편집 : 2019.04.19 06:12 |
질러, 까먹자 육포 3종 출시!
2019/02/10 02: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샘표의 간식 브랜드 ‘질러 (Ziller)’가 까먹는 육포 3종을 출시했다. -

3698601005_20190207091618_4184229954.jpg
 
소비자불만119신문=정상영/기자]

질러가 새롭게 선보인 ‘까먹자’ 시리즈는 일반 육포와 달리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고 깔끔하게 육포를 즐길 수 있도록 개별 포장한 육포다. 

현재 육포시장은 한입 크기로 자른 ‘조각 육포’와 자르지 않은 넓적한 형태의 ‘판 육포’로 양분화 되어있다. 질러는 쉽고 간편하게 즐기는 간식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남길 걱정 없이 먹을 만큼만 즐길 수 있는 육포 제품을 선보였다. 
  
질러 까먹자 육포 3종은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3가지 종류로 출시했다. ‘질러 까먹자 포장천재 양념갈비맛’은 한국인의 입맛에 익숙한 갈비 양념을 더해 달콤 짭짤한 맛이 특징이며, 오븐에 구워 쫄깃한 식감이 제대로 살아있다. 고기 사이에 치즈가 쏙쏙 박혀있는 ‘질러 까먹자 치즈콕콕’은 부드럽고 진한 치즈의 풍미를 즐길 수 있어 안주나 간식으로 제격이다. ‘질러 까먹자 아몬드콕콕’은 쫄깃한 육포에 아몬드를 더해 씹는 즐거움과 고소함을 더했다. 
  
신제품 ‘질러 까먹자’ 3종은 가까운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격은 70g 1개에 5280원, 45g 1개에 4300원으로 3종 모두 동일하다. 
  
구윤모 질러 담당자는 “손에 묻어나지 않고 깔끔하게 육포를 먹고자 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새로운 형태의 육포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질러는 상황과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간식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새롭고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며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5년 첫 선을 보인 질러는 2007년 ‘부드러운 육포’를 내놓으며 육포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질러는 엄선한 재료와 철저한 품질관리, 우수한 제품력으로 육포 시장 내 점유율 1위(링크아즈텍 기준, 2018년 3월)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르고 싶은 순간, 질러’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유쾌한 스토리를 더해 소비자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질러는 부드러운 육포, 직화 육포 등 육포 9종을 운영하고 있으며, 육포 외에도 다양한 스낵 제품을 통해 간식 브랜드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 정상영 sbg585@naver.com ]
정상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sbg585@naver.com
소비자불만119신문(www.sbj119.co.kr) - copyright ⓒ 소비자불만119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서울 마포구 효창목5길 20 www.sbj119.co.krㅣsbg585@naver.com l☎ 070-8777-9914
      인터넷신문|경기아-50373|발행인 | 편집:이왕덕|청소년보호책임자|김용인 ] 통신판매업] 2011-0282호
      소비자불만119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