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토)

제주도, 청년농업인과 ‘농업정책’ 소통의 장 마련

27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소재 보타리농업학교서 청년농업인 등과 현장대화 개최 친환경농업정책 논의 및 애로사항 청취…미래농업에 농업인 역할 등 의견 수렴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01 18: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fDa.jpg

소비자불만119신문=신경철/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청년농업인과 제주 농업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27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소재 보타리농업학교에서 김형신 대표 및 청년농업인 등이 참여한 현장대화에서 제주 친환경농업정책에 대해 논의 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이날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명인으로 선정된 보타리농업학교 김형신 대표, 청년농업인들과 함께 제주농정 및 미래농업에 대한 농업인의 역할을 논의하고, 청년농업인의 초기입문 및 귀농·귀촌에 따른 주거문제 등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친환경농업과 청년농업인의 육성은 지속가능한 제주농업의 미래와 직결돼 있다”며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청년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유도하는 한편,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친환경농업 지원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타리농업학교는 친환경농업교육장을 비롯하여 친환경체험교육장, 친환경실습 및 재배실습포장 등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회원과 신규 친환경 인증 농가에 자체 개발 농법을 교육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농업에 입문하고자 하는 귀농인, 청년농업인들에게 맞춤식 농업실습, 재배 방법, 친환경농자재를 활용한 비료제조 기술 등 친환경농업 기술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도, 청년농업인과 ‘농업정책’ 소통의 장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