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1 16: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29489506_20220421103527_3209968913.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용린/기자]

충남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하려면 질적 고도화 중심의 지원 정책으로 전환, 친환경 사회적경제 특화 등 새로운 정책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코로나19를 비롯한 대내외적 환경에 취약한 구조를 지닌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맞춤형 성장 지원책이 강화돼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충남연구원은 이홍택 박사 등 연구진이 ‘2021 충남 사회적경제 실태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 인포그래픽 결과를 공개하고,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맞춤형 성장 지원책을 제안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2021년도 기준 충남의 사회적경제 기업 수는 2018년 876개보다 61.6% 많은 1416개고, 연 매출액은 1896억원으로 2018년 대비 18.0% 증가했다. 종사자 수는 2018년 4878명에서 5858명으로 늘어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또한 2021년 기준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총 2184명, 전체 유급 근로자의 73.7%)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기업당 사회 공헌 비용은 연평균 약 400만원(전체 약 34억원 규모), 수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59.3%)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910개소를 대상으로 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영 시 애로사항은 ‘판로 개척’이 32.8%로 가장 높았고, ‘자금 조달’ 26.5%, ‘인력 확보 및 운영’ 2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코로나19 등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 활동이 위축되면서, ‘소비자와의 접촉 방식의 변화’(46.7%), ‘대면 서비스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40.2%) 등에 대한 필요성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홍택 박사는 충남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창업 지원에서 성장 지원으로 정책 전환 △디지털 전환을 통한 경쟁력 강화 △사회적경제의 제도적 기반 확충 △친환경 사회적경제기업 특화 육성 △후기창업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사회적경제기업의 고도화 등이 추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특히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이나 서비스의 디지털 기술 융복합 지원 등 기업 역량 강화는 물론, 창업 후 5년 이상 된 죽음의 계곡 단계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성장 지원책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더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연구원 “사회적경제 도약 위한 정책 대전환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