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8 12: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26003021_20220428085813_4526925148.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친환경 녹색 음식물처리기 전문기업 MUMS (멈스)와 함께 27일 전국 1만 6000여 GS25 편의점에 향후 5년간 친환경 미생물 액상 발효 방식의 음식물처리기를 도입하며 음식물쓰레기 ‘제로(Zero)’화 프로젝트에 앞장선다고 28일 밝혔다.

GS25는 2014년부터 점포에서 발생하는 많은 양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담부서를 운영했다. 8년간 30여 개의 음식물처리기 관련 기업과 지속해서 테스트를 진행하며, 점포 환경 및 실제 활용도가 우수한 제품을 찾기 위해 철저히 준비를 해왔다.

이러한 결과로 GS25는 음식물처리기 제작 전문업체인 MUMS (멈스)와 점포 운영의 효율성 및 편의성과 친환경 측면에 적합한 미생물 액상 발효 방식의 음식물처리기를 도입하기로 했으며, 현장을 조금 더 상세하게 이해하기 위해 양사가 함께 4~5개월간 연구하고 검토한 결과 최적의 음식물처리기를 마련했다.

이번 미생물 액상 발효 방식 음식물처리기는 음식쓰레기에 물과 액상 미생물이 함께 투입돼 발효와 분해 과정으로 처리되는 방식으로, 손쉽게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으며 냄새 또한 거의 없다. 싱크대 일체형과 스탠드형으로 나눠 점포 환경에 맞게 선택적으로도 설치 및 운영할 수 있다.

GS25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경영주 및 근무자들의 음식물처리에 대한 편의성이 크게 개선되고, 점포 내에서 음식물쓰레기로 발생하는 악취 및 벌레 꼬임 등 다양한 문제점들도 크게 개선 및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25는 내달 5월 내 미생물 액상 발효 방식 음식물처리기를 직영점에 먼저 도입하고, 6월부터는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차례대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명종 GS리테일 편의점 지원부문장(상무)은 “친환경 방식의 미생물 음식물처리기 도입을 통해 편의점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 제로화에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도 GS25는 점포의 효율적인 운영부터 친환경 활동까지 상생과 공익 실현을 위한 ESG 경영 실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GS25, MUMS와 함께 ‘친환경 음식물처리기’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