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8 12: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5793157_20220427161016_1357629138.jpg

 

소비자불만119신문=신경철/기자]

국내 대표 커머스 인공지능(AI) 기업 오드컨셉(대표 김정태)이 대신증권과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고, 기업 공개(IPO)를 준비한다.

오드컨셉은 대신증권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오드컨셉은 이번 주관사 계약을 시작으로 IPO 절차를 단계적으로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2012년 설립한 오드컨셉은 국내 최고 수준의 비전 AI 기술을 기반으로 패션 이커머스의 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2017년 국내 최초로 비전 AI 기반의 초개인화 상품 추천 서비스 PXL을 상용화했고, 2020년 국내를 넘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APAC 시장에서도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면서 현재 오드컨셉의 PXL을 도입한 이커머스가 1000곳이 넘는 등 시장성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PXL 서비스로 획득하고 있는 패션 이커머스 상품, 구매 행동 등의 데이터도 월 1억건이 넘는다.

이뿐만 아니라, 이미지 검색 관련 딥러닝 연구에서 다른 연구의 성능을 뛰어넘고 현존 최고 성능(SOTA)을 달성한 논문이 WACV 2022에 채택됐으며, AI 관련 특허를 비롯해 국내외 지식 재산이 125건이 넘는 등 AI 기술력도 인정받고 있다.

이런 기술력과 시장 경쟁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시리즈B 투자 유치까지 완료, 현재 누적 투자액 125억원을 확보했다.

오드컨셉은 지금까지 전개해온 PXL을 통한 AI 스타일리스트 사업을 넘어, 사람의 주관과 의사 결정 의존도가 높은 패션 이커머스를 AI 기술과 데이터 기반으로 전환시키는 사업을 가속할 계획이다.

오드컨셉의 상장 주관사를 맡은 대신증권 담당자는 “오드컨셉은 이미 이커머스 시장에서 비전 AI 기술력과 서비스의 시장 경쟁력에 대한 증명을 마친 준비된 기업”이라며 “그동안 업계 최고 수준의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탄하게 사업을 진행해온 만큼 앞으로 가파른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드컨셉 김정태 대표는 “AI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많은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운영 효율 개선 등 부분적 활용과 적용에 그치고 있다”며 “오드컨셉은 AI의 부분적 활용과 적용을 넘어 AI와 데이터로 동작하는 커머스 산업의 대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오드컨셉 개요

오드컨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술과 서비스로 패션 이커머스의 성장을 견인하는 커머스 AI 업계 선두 기업이다. 2017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비전 AI를 활용한 개인화 패션 스타일링 서비스 픽셀(PXL)을 국내와 APAC 시장에 활발하게 제공하고 있다. 픽셀을 이용하는 국내외 패션 이커머스 수는 2022년 2월 기준 1000곳이 넘어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드컨셉, 대신증권과 IPO 위한 주관사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