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0 19: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제안전도시 전주, 불법 주·정차 그만_ (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재길/기자]   

국제안전도시 전주시가 불법 주·정차로 인한 각종 사고를 줄이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했다.

시는 8일 효자3동에 위치한 홈플러스 일대에서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실시했다.

 

4대 불법 주·정차 지역은 △교차로의 가장자리나 도로의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표지판 좌우 10m 이내 △횡단보도 위 또는 정지선 침범 △도로 또는 인도에 설치된 소화전 5m 이내 등이다.

 

특히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당시 소화전 인근에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더욱 큰 피해가 발생했던 것을 교훈삼아 소화전 주변도 중점 근절 대상에 포함됐다. 이 4곳은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누구나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다.

 

이날 캠페인은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대 불법 주․정차의 심각성을 알리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일방적으로 단속을 강화하는 것보다는 이 4곳의 불법 주․정차가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시민 모두가 의식할 수 있도록 알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가 교통 혼잡을 야기하고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등 갈수록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만큼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4대 불법 주․정차 근절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 며 “정기적으로 오늘과 같은 캠페인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1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안전도시 전주, 불법 주·정차 그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