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9(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4 15: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창원시, STX조선해양 위기 극복 위해 머리 맞대다 (전략산업과) (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4일 시청 접견실에서 조선업 위기극복을 위해 STX조선해양(주) 장윤근 대표이사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STX조선해양은 인건비 감축과 비영업용 자산 매각 등 고강도 자구노력으로 운영자금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중형급 선박과 고부가가치 LNG뱅커링선·소형 가스선 수주 활동을 하는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달 21일 그리스 선주사로부터 수주한 중형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에 대한 RG(선수금환급보증)를 발급 받아 최종 계약이 확정돼 경영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발주 물량은 2척의 확정물량과 추가 2척의 옵션물량으로 총 4척으로 구성돼 있다.

 

계약이 확정된 선박은 5만DW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으로, 배기가스 환경 규제 물질인 SOx를 처리할 수 있는 스크러버(탈황장치)가 탑재된 친환경 ECO 선박이다.

 

또 지난 3일 한국선급과 ‘선박 3D 모델 기반의 가상·혼합 현실 기술 개발 및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STX조선해양이 보유한 선박 3D 모델을 가상환경으로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교육훈련 시뮬레이터 및 선주 맞춤형 부가서비스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도 수행하는 등 생산성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장윤근 대표는 “수주에 더 탄력을 받기위해 현금 유동성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토로하며, 진해국가산단 및 죽곡일반산단 조선기자재 클러스터 입주사 모집 지원과 진해국가산업단지 사업시행자 신속한 변경 지원 등을 건의했다.

 

허성무 시장은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산업은행에 협조를 요청하고, 중소형 선박 및 조선기자재 클러스터 입주를 위해서는 T/F팀을 구성해 허가기간 단축 등을 지원하고, 진해국가산단 사업시행자 변경 신청 시 신속한 계획검토와 변경 승인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지금은 조선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 지역 경제가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조선업 위기극복을 위해 창원시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9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시, STX조선해양 위기 극복 위해 머리 맞대다- - 허성무 시장, 장윤근 대표와 간담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