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8 0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년 3분기 대전광역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재길/기자]

대전시 통합방위협의회는 6일 오후 시청 통합방위종합상황실에서 지역 안보태세를 다짐하는 2019년 3분기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장영수 대전지방검찰청 검사장,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등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및 간사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미중 무역분쟁, 중국과 러시아의 영공침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 긴장상태를 조성할 수 있는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데, 대전시민 모두 차분하고 냉철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민·관·군·경이 모두 한 마음으로 나라 안팎의 위험요인으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지켜주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밤부터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해 토요일 밤 늦게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되고 있는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혹시라도 피해가 발행하면 신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각 기관에서 만반의 준비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7월 청주지역에서 발생한 실종 청소년을 찾는데 큰 공을 세운 육군 제32보병사단에서‘통합방위태세 확립’을 주제로 기관보고를 했고, 안건으로는 제505여단의 ‘2020년 예비군육성지원사업 예산(안)’을 심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0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9년 3분기 대전광역시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