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0(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장! 1호 관람객 됐어요

1호 입장객 청주 남중 이봉식 교장 외 학생 3명에게 기념품 및 꽃다발 전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8 1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1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장 1호 입장객.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1호 관람객이 탄생했다."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한범덕, 이하 조직위)는 8일 오전 10시 문화제조창 C 매표소 앞에서 개장식을 하고, 본격적인 관람객 맞이에 들어갔다.

 

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과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 남일현 위원장을 비롯한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 날 개장식에서는 축하 공연과 테이프 자르기, 1호 입장객 축하 및 기념품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축하 공연으로는 퓨전국악 ‘니나노 언니들’의 신명 나는 무대가 펼쳐졌으며, 본격적인 비엔날레 개장을 알리는 테이프 자르기가 이어졌다.

 

테이프 자르기 직후 입장한 1호 관람객의 주인공은 청주남중 이봉식 교장을 비롯한 학생대표 3명으로 이날 1, 2학년 재학생 253명이 첫 단체 관람객으로 입장해 비엔날레의 본격적인 시작을 활기차게 만들었다.

11-2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장식 공연.jpg

2학년 이민규, 이은호 1학년 이재성 학생과 함께 1호 입장객 축하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받은 청주남중 이봉식 교장은“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을 쌓아주고 문화도시 청주시민으로 자라날 문화적 소양을 높이기 위해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에 맞춰 단체로 오게 됐다”라며“생각지도 못하게 우리 청주남중이 첫 번째로 입장하게 돼 학생들에게 더욱더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개장식과 함께 1호 관람객 맞이로 활짝 문을 연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오는 11월 17일까지‘미래와 꿈의 공예 - 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청주공예비엔날레 주 행사장인 문화제조창 C와 청주시 일원에서 41일간의 대장정을 이어간다.

11-3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장 테잎 자르기.jpg

태그

전체댓글 0

  • 870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장! 1호 관람객 됐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