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8(수)

시, 국제적 멸종위기종‘미선나무’복원 나선다

- 멸종위기종 살리기사업 연계, 7개 협약기관과 서구 노루벌 식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7 21: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 '미선나무' 복원 (3).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대전시가 한반도 고유종이며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미선나무’ 증식 복원에 나선다.


대전시는 7일 오후 2시 서구 흑석동 노루벌 청소년적십자수련원 부지에서 금강유역환경청 등 7개 협약기관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미선나무 식재행사를 가졌다.

 

미선나무’는 전세계에서 한반도에만 분포하는 고유종이자 국제적 희귀종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범주 위협(EN)으로 등록한 보호종이다.

 

이번 식재행사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천리포수목원 등 참여기관․ 단체에서 나무 증식복원, 사후관리 등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했다.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 '미선나무' 복원 (4).jpg

아울러, 대전시에서는 지난달 23일 대전의 깃대종(flagship species) 중 하나인 ‘감돌고기’1,500여 마리를 유등천 상류에 방류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서식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 깃대종(3종) : 하늘다람쥐(산), 이끼도롱뇽(계곡), 감돌고기(하천)깃대종 : 특정지역의 생태․지리․문화․사회적 특성을 반영하는 생물"또한, 내년 상반기에 감돌고기 2차 방류와 2020년 ‘금붓꽃’, 2021년 ‘솔붓꽃’복원 식재를 추진하는 등 지역 생태계에 생물의 다양성을 확보해 미래 생태적 지역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대전시 손철웅 환경녹지국장은 “반딧불이 서식처이며 아기 노루가 뛰어노는 형상을 한 노루벌에 미선나무를 복원 식재하는 계기로 대전지역 생태계가 더욱 풍요로워지게 될 것”이며 “시민들이 건강한 자연 생태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 '미선나무' 복원 (2).jpg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9월 생물종의 다양한 복원을 위해 금강유역환경청,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전충남생태보전시민모임, 대전환경운동연합, 천리포수목원, 순천향대학교 멸종위기어류복원센터 등 7개 단체와 협약을 체결해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대전시, 국제적 멸종위기종 '미선나무' 복원 (1).jpg

태그

전체댓글 0

  • 759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 국제적 멸종위기종‘미선나무’복원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