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7 21: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0660_103369_1003.jpg

소비자불만119신문=진영도/기자]

樂이 있는 마을 중앙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센터장 유인하 한라대학교 교수) 개소식이 11월 8일(금) 오후 3시 문화의 거리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9월 원주시와 위탁운영 협약을 체결한 한라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이성우 사무국장을 비롯해 코디네이터 2명을 채용하고 지난달 15일부터 ‘중앙동 도시재생 창의 아카데미’를 통해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시작했다.

 

 개소식에 앞서 오후 1시 원주 밝음신협 본점 2층에서는 도시재생과 환경을 주제로 한 시민 포럼이 개최되며, 축하 공연과 함께 사회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테이프 커팅, 센터 라운딩 등이 진행된다.

 

 이어 오후 6시 30분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2층 회의실에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세부 사업 설명회가 준비돼 있다.

 

 한편, 10월 21일에는 한라대학교 광고영상미디어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총 17명의 대학생 홍보기자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대학생 홍보기자단은 강원감영, 문화의 거리, 중앙시장, 자유시장, 풍물시장 등에 대한 현장 조사와 주민 취재 내용을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매체를 통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대학생 입장에서 먹거리 및 즐길거리 등 홍보는 물론, 보완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까지 파악해 젊은층의 원도심 유입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권용균 도시재생과장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한 것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속을 채워나가는 사업 추진 과정 또한 중요한 만큼,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55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주시, ‘樂이 있는 마을 중앙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