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5(일)
 

화면 캡처 2022-12-06 111439.png

 종전에 이미지 사진은 장수동 경로당 사진을 기사에 올려서 모르는 이들은 장수 주공 경로당 기사를 장수동 경로당으로 착각할수 있었다. 현재 이미지와 기사내용은 장수동 주공아파트 기사내용이라는 점을 바로잡고 이미지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소비자불만119신문=김용길/기자]

전국적으로 경로당의 비리는 노인들이 알면서도 쉬쉬해서 관습처럼 행해지고 있지만"인천 남동구 장수동 주공경로당 같이 현금을 인출해서 보란듯이 과감하게 회장과"임원들이 "보조금 횡령을 한 것은 매우 드물 다고 할 것이다. 인천 남동구 장수동 주공경로당 운영 임원들의 경로당 보조금 횡령에 대한 불법 사용처와 현금 착복은 오늘 내일의 일이 아니다. 드러난 것은 2019년 4월 17일 노인들 관광을 시켜 준다며 관광버스비 110만원 노인들의 참조금 146만원을 비롯해서 보조금 불법행위가 심해지기 시작하였다.


현금인출기의 500여만원 현금으로 보조금을 인출 해서 사용했으며 사용처와 영수증도 없어 당시 회장이 공석이라 비상대책위원회 일동으로 장수주공 김ㅇㅅ을 상대로 현금영수증 및 사용내역을 제출하라고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이 없다.

 

관광버스 임대료 부풀리기 노인들 찬조금 현금인출기 등 7.560.000원의 금액이 일부를 빼고는 출처도 모르고 있으며 김ㅇㅅ은 2017년 총무역임을 했는데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김ㅅㅎ가 총무로 재직을 하고 있었는데 2019년 3월 15일 당시 총무 김ㅅㅎ가 보조금 통장으로 경로당에 필요한 문건을 사려고 카드를 확인했는데 도난신고가 돼 있었다"고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카드 도난신고를 접수한 사람은 2017년도에 총무를 역임한 김ㅇㅅ 전 총무가 어떻게 2019년 현재 재직하고 있는 총무에게 아무런 직책도 없는 전 총무 김ㅇㅅ이가 카드 도난신고를 허위로 할 수가 있는지 아마도 강하게 의구심이 가는 것은 노인지회와 김ㅇㅅ과 결탁이 되지 않고는 3년 전 총무 김ㅇㅅ이가 2019년 경로당에 관여해서는 안 되는 행위를 서슴없이 한 것은 지회의 뒷배가 없이는 불가능 한 것이다.


장수동 주공 경로당의 취약한 점은 독거노인들이 많아서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우선시 돼야 하고 2019년 당시 총무 김ㅅㅎ는 한 푼이라도 아껴서 노인들의 다양한 복지의 신경을 써야 함에도 당시 몇몇 사람들로 인해서 보조금을 현금으로 인출 횡령하고 영수증 및 내역서와 출처를 밝히라고 하자 그 문제를 덮기 위해서 경로당을 1년간 문을 닫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당시 2019년 당시 총무로 재직을 하던 김ㅅㅎ를 모함해서 쫓아내려고 당시 2017년 전 총무 김ㅇㅅ이가 노래방을 운영하는데 현 총무 김ㅅㅎ가 경로당 보조금을 1.500.000원을 유용했다고 경로당 내부에 공고문까지 붙여놓고 경로당 보조금 출처를 대라고 하는 현 총무 김선희를 김ㅇㅅ 일당들은 모함까지 해서 경로당 보조금을 자기들 마음대로 사용을 못하는 상황에 처하자 이렇게 현제의 총무를 도둑으로 모함까지 하는 작자들은 형사처벌을 받아야 하며 사용한 보조금의 수십 배의 보조금을 배상해야 하고 상응하는 댓 가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


장수동 주공 경로당 문제는 너무나 심각한 것은 독거노인들의 식사를 챙겨주고 하루빨리 경로당이 정상화돼야 하는데 돈에 눈먼 자들부터 먼저 법적 조치를 하고 노인들의 고독과 아픔을 보듬어주는 임원들이 선출돼서 장수동 주공 경로당이 새롭게 태어나서 아름다운 이웃과 더불어 마음을 털어놓고 즐겁게 식사하는 노인들의 모습이 보고 싶다고 마지막 총무를 역임한 김ㅅㅎ 전 총무는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라고 매우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한다.


다시는 보조금이나 노임들의 찬조금이나 보조금을 횡령 착취하는 행위는 더 이상 없어야 하고 지회가 회장 선출이나 경로당 운영에 관여해서는 절대 안 되고 장수동에서 인정하고 청렴하고 양심적인 사람을 매일매일 보고 겪는 경로당 자체에서 회장을 선출하도록 해야 하는데 지회에다 아부나 하는 사람 또는 뒷거래가 오고 가는 사람을 회장으로 지정해서 문제가 발생해서 1년씩 경로당 문을 닫는 사태가 발생이 되는 것이다.


자체 마을에서 덕망이 있고 자기 생활에 쪼들리지 않는 임원들이 선출돼서 부패한 서류를 정리하고 횡령한 금품을 되돌려받고 현재 노인들이 복지의 혜택이 부실했던 것이 하루빨리 정상화되기를 기대하고 지회에서 경로당 문제를 거론하거나 회장 선출에 관여해서는 경로당은 부패가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고 부패 근절은 장수동 주공 경로당 문제는 자체 해결이 되도록 지회는 더이상 월권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한다.


경로당 "후원금 횡령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인천 장수동 주공 경로당은 2019년 4월 17일 노인들 관광을 시켜 준다며 관광버스비 110만원 노인들의 참조금 146만원을 비롯해서 보조금 불법행위가 도를 넘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현금인출기의 500여만원 현금으로 보조금을 인출 해서 사용했으며 사용처와 영수증도 없어 당시 회장이 공석이라서 비상대책위원회 일동으로 장수주공 거주"김ㅇㅅ을 상대로 현금영수증 및 사용내역을 제출하라고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도 밝히고자 하는 생각조차 없고 보조금을 집행한 관계 기관인 남동구청도 노인지회와 경로당 보조금 문제를 덮으려고 하는 것 같아서 마지막 총무를 엮임한 김ㅅㅎ 총무는 경로당 "노인들의 몫으로 집행된 피 같은 보조금을 구청조차도 무관심한 태도에 분개 하고 있는 것이다.


광광버스 노인들 찬조금 현금인출기 등 칠백오십육만원 7.560.000원의 금액이 일부를 빼고는 출처도 모르고 있으며 김ㅇㅅ은 2017년 총무역임을 했는데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김ㅅㅎ가 총무로 재직을 하고 있었는데 2019년 3월 15일 당시 총무 김ㅅㅎ가 보조금 통장으로 경로당에 필요한 문건을 사려고 카드를 확인했는데 도난신고가 돼 있었다고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카드 도난신고를 접수한 사람은 2017년도에 총무를 역임한 김ㅇㅅ 전 총무가 어떻게 2019년 현재 재직하고 있는 총무에게 아무런 직책도 없는 전 총무 김ㅇㅅ이가 카드 도난신고를 허위로 할 수가 있는지 아마도 강하게 의구심이 가는 것은 노인지회와 김ㅇㅅ과 결탁이 되지 않고는 3년 전 총무 김ㅇㅅ이가 2019년 경로당에 관여해서는 안 되는 행위를 서슴없이 행동한 것은 지회의 뒷배가 없이는 불가능 한 것이다.

 

장수동 주공 경로당의 취약한 점은 독거노인들이 많아서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우선시 돼야 하는데 2019년 당시 총무 김ㅅㅎ는 한 푼이라도 아껴서 노인들의 다양한 복지의 신경을 써야 하는데 당시 몇 몇 사람으로 인해서 보조금을 현금으로 인출 횡령하고 영수증 및 내역서와 출처를 밝히라고 하자 그 문제를 덮기 위해서 경로당을 1년간 문을 닫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당시 총무로 재직을 하던 김ㅅㅎ를 모함해서 쫓아내려고 당시 2017년 전 총무 김ㅇㅅ이가 노래방을 운영하는데 현 총무 김ㅅㅎ가 경로당 보조금을 150만원을 유용했다고 경로당 내부에 공고문까지 붙여놓고 경로당 보조금 출처를 대라고 하는 현 총무 김ㅅㅎ를 김ㅇㅅ 일당들은 없는 죄를 만들어 뒤집어 씌는 해서는 안되는 짓까지 서슴치 않고 하는 교활한 작자들은 형사처벌을 받아야 하며 사용한 보조금의 수십 배의 달하는 보조금 배상을 해야 하며 죄에 상응하는 댓 가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

 

장수동 주공 경로당 문제는 너무나 심각하며 지금도 독거노인들의 식사를 챙겨주고 하루빨리 경로당이 정성화 돼야 하는데 돈에 눈먼 작자들 부터 깨끗이 정리를 하고 노인들의 고독과 아픔을 보듬어주는 임원들이 선출돼서 장수동 주공 경로당이 새롭게 태어나서 아름다운 이웃과 더불어 마음을 털어놓고 즐겁게 식사하는 노인들의 모습이 보고 싶다고 마지막 총무를 역임한 김ㅅㅎ 전 총무는 간절히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한다.


다시는 보조금이나 노임들의 찬조금이나 보조금을 횡령 착취하는 행위는 더이상 없어야 하고 지회가 회장 선출이나 경로당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 되고 장수동에서 인정하고 청렴하고 양심적인 사람을 매일매일 보고 겪는 경로당 자체에서 회장을 선출하도록 해야 하는데 지회에다 아부나 하는 사람 또는 뒷거래가 오고 가는 사람을 회장으로 지정해서 문제가 발생해서 1년씩 경로당 문을 닫는 사태가 발생이 되는 것이다.


자체 마을에서 덕망이 있고 자기 생활에 쪼들리지 않는 임원들이 선출돼서 부패한 서류를 정리하고 횡령한 금품을 되돌려받고 현재 노인들이 복지의 혜택이 부실했던 것이 하루빨리 정상화되기를 기대하고 지회에서 경로당 문제를 거론하거나 회장 선출에 관여해서는 경로당은 부패가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고 부패 근절은 장수동 주공 경로당 문제는 자체 해결이 되도록 지회는 더이상 월권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수주공 경로당 보조금 횡령 집행한 남동구청도 모르쇠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