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5(일)
 
  • 장애인 59명 무사히 대피…인명피해 없어
화재현장 사진
[소비자불만119신문]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13일 오전 8시57분께 북구 소재 장애인시설 건물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스프링클러설비 작동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건물 4층 남자 수용시설(언어치료실 내부)에서 발화가 시작됐으나 자동화재속보설비로 119상황실에 신속히 화재 신고가 됐고, 스프링클러설비가 정상 작동해 화재를 초기 진화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해당 시설에서 근무 중인 인원 6명이 시설 내 인원들을 각 층별로 2명 1개조로 분산해 장애인 59명(남 29, 여 30)을 대피시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54명의 인력과 17대의 장비를 동원해 6분(9시 3분) 만에 도착해 옥내소화전 등을 사용해 9시24분께 불을 완전히 진화했다. 화재가 발생한지 27분 만이다.

해당 시설은 자동화재탐지설비, 옥내소화전, 스프링클러설비 등 소방시설을 갖춘 2급 특정소방대상물로서 장애인시설인 만큼 자칫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이날 스프링클러가 실제 작동하면서 화재를 초기에 진압 및 연소 확대를 막아 인명·재산 피해 경감에 기여했다.

고민자 소방안전본부장은 “이번 계기로 겨울철 소방안전대책과 연계해 화재취약시설에 대한 인명대피 훈련, 소방시설 점검 등 화재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장애인시설 화재…27분만에 화재진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