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 도로파임 작년 대비 35프로 이상, 배상액 75프로 감소
대전시, 선제적 도로 보수로 도로파임(Pothole) 피해 경감
[소비자불만119신문] 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관리도로 전 구간 619.546km에 대해 선제적 도로 보수를 통하여 금년에는 도로파임(Pothole) 신고가 작년 대비 35프로 이상 줄어들어 도로 이용자의 불편 및 피해를 감소시켰다고 29일 밝혔다.

노후 된 도로가 파손되어 생긴 균열이 점점 커져서 생기는 도로파임은 교통사고나 차량파손, 부상의 원인이 되기에 도로파임 발생 전에 선제적으로 도로를 보수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에 건설관리본부에서는 해빙기와 우기철 이후 도로 파손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보수가 필요한 구간에 대해 집중 정비를 시행했으며, 초기 균열 발견 시 아스팔트 실란트를 이용 보수하여 균열 확대 방지 및 도로 포장 시 토목보강섬유인 그리드를 도입하여 도로의 소성 변형과 반사 균열을 최소화했다.

또한 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선제적 도로 보수를 위해 관리도로 전 구간에 대해 수시로 도로 순찰을 실시하여 경미하거나 즉시 조치가 필요한 파손은 즉시 자체 인력을 활용하여 정비를 시행했고, 규모가 큰 도로파임에 대하여는 3개 권역으로 나누어 계약한 연간단가 업체를 통해 신속하게 보수 조치를 취했다.

그 결과 2022년 발생한 도로파임 신고 건수는 5,182건으로 작년 8,383건 대비 35프로 이상 감소했으며, 그로 인한 영조물 배상 신청 건수 또한 77건(7백만 원)으로 작년 307건(30백만 원) 대비 75프로 이상 크게 감소시켰다.

박제화 건설관리본부장은“앞으로도 선제적인 도로 보수를 통해 도로파임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선제적 도로 보수로 도로파임(Pothole) 피해 경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