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2(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3 0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54238800_20191231084831_990208616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후오비 그룹(Huobi Group)이 2020년을 앞두고 다양한 글로벌 확장 행보를 진행 중이라고 31일 전했다.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후오비 인도네시아(Huobi Indonesia)가 법정통화인 루피아(IDR)와 테더(USDT)의 거래를 개시한다.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의 투자자는 250개 이상의 암호화폐를 법정통화로 거래가 가능하다.

이번 현지 법정통화 지원은 후오비의 글로벌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진행했다. 후오비는 인도네시아의 인구수와 경제 규모가 블록체인 커뮤니티의 성장에 기여하고, 전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채택을 촉진하는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후오비 재팬(Huobi Japan)은 현지화 전략으로 일본의 전통 금융시장과의 전략적 제휴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6일 일본의 금융 서비스 회사 도카이 도쿄 파이낸셜 홀딩스(Tokai Tokyo Financial Holdings)로부터 약 5억 엔(원화 약 53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 자금은 디지털 자산 공간 전반에 걸쳐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일본의 가장 오래된 증권사 중 하나인 도카이 도쿄 파이낸셜 홀딩스는 후오비 재팬과의 제휴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 IEO(initial exchange offerings), 지역 화폐 발행, 암호화폐 관리 및 저장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후오비 재팬은 투자를 진행한 토카이 도쿄 파이낸셜 홀딩스와 협력해 일본 사용자들에게 최적의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는 지난 10월 파이낸셜 프로덕트 그룹의 약 미화 500만 달러(약 58억 원)의 투자에 이어 두 번째다.

후오비 코리아 박시덕 대표는 “내국인의 원화 서비스 이용이 대부분인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인도네시아와 후오비 재팬과 같이 현지화된 법정통화의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국내 지침에 맞춘 운영을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2020년에는 원화 표기 개선, 가상실명계좌 발급 등 발전된 원화 서비스에 대한 기대와 ISMS 인증 획득을 통한 고도화된 보안 서비스 제공을 비롯해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후오비 블록체인 커피하우스 활성화 등 국내 실정에 맞춘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후오비 코리아 개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을 운영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등 17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728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오비, 2020년 맞아 글로벌 현지화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