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6(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1 04: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0207264_001_20200131150855300.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재길/기자]

대구시는 지난해 생활 속 안전위험요소 해소에 기여한 시민 50명을 선정해 945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포상금 지급대상자는 지난 1년 간 행정안전부가 구축한 안전위험요소 통합신고 시스템인 ‘안전신문고’로 신고한 내용을 평가해 ‘위험요소 개선 부문’과 ‘다수신고 부문’으로 나눠 선정했다.

 

위험요소 개선 부문 최우수 신고는 ‘달성군 옥포면 강림리 맨홀 뚜껑 파손’으로 맨홀 뚜껑이 깨져 방치된 구멍에 행인이 빠질 수 있어 사고 위험이 컸던 점이 높이 평가됐다.

 

다수신고 부문에서 1위로 선정된 신고자는 6천여 건의 월등한 신고 실적을 나타냈다.

 

안전신고 포상금은 최대 50만원에서 10만원까지 차등 지급됐다. 대구시는 올해 ‘안전신문고’ 신고 실적으로 내년에도 안전신고활동 우수 시민에게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대구시 ‘안전신문고’ 신고 건수는 모두 80,142건이며, 인구 1만명당 326건으로 7대 특‧광역시 중 대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이는 2018년 22,446건(인구 1만명당 91건) 대비 257% 증가한 것으로 안전신문고 ‘앱’ 설치와 안전신고 요령에 대한 교육 및 홍보, 안전보안관과 시민 안전신고단, 안전관련 단체 등의 적극적인 안전신고 참여 등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8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안전신고 활동 우수 시민 포상금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