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6(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2 21: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54238800_20200202092728_2631468532.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은 1월 29일부터 1월 31일까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전년도 성과 및 올해 목표와 비전을 공유하는 ‘2020 경영현황 설명회’를 실시했다.

한화시스템은 방산부문 수주 2.2조로 사상 최대 실적 달성에 이어, ICT부문도 ’19년 총 5453억 수주실적을 달성하여 전년 실적대비 603억을 초과달성 했다고 밝혔다. 이는 양 부문 통합 시 약 50%에 달하는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한 것이다.

’18년 수주실적: 약 1.8조(방산: 1.3조, ICT: 4800억)
’19년 수주실적: 약 2.7조(방산: 2.2조, ICT: 5400억)

이런 성장세의 배경에는 방산부문과 ICT부문 합병 이후 ’18년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800억)’, ’19년 ‘다출처영상융합체계(600억)’수주 등 국방SI사업 분야에서 이룬 성과가 큰 기여를 했으며, 향후 양부문간 시너지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CT부문은 5년간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DT)의 기반 및 대외 SI경쟁력을 확보해왔고, ITO/SI사업기반을 강화해왔으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국방과 금융SI분야 국내 1위’,‘AI표준솔루션 사업자’를 목표로 사업역량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새롭게 출범한 AI사업담당 조직을 바탕으로 AI플랫폼과 솔루션 품질 확보에 집중할 것이며 기술별 모듈화 및 기술 체계 수립을 통해 시장 표준 솔루션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화시스템 ICT부문은 그룹 내 SI기업으로서 블록체인, 클라우드, IoT 등 미래 기술 개발 및 역량 내재화, DT기반의 사업모델 발굴 등 4차 산업혁명시대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것이며 ‘계열사 DT활동 강화’에 따른 그룹 수요 증대로 향후 사업실적 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국내 유일 방산전자 및 ICT융합기업으로서 양 부문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독보적인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4차산업혁명시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신사업 기회를 지속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1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시스템, ICT부문·방산부문 통합 50% 성장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