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6(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5 18: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비자불만119신문=강신정/기자]

팀랩 플래닛 도쿄(teamLab Planets TOKYO)는 도쿄 도요스(Toyosu)에 위치한 미술관이다.

이곳에서는 맨발로 물을 가로질러 걸으며 수많은 작품에 흠뻑 취할 수 있다. 2018년 7월 팀랩 플래닛 도쿄가 문을 연 이래로 106개 국가 및 지역에서 125만여명이 이곳을 방문했다.

팀랩 플래닛 도쿄의 작품 두 점은 2020년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정해진 기간 동안 벚꽃을 표현하는 형태로 변경될 예정이다.

또한 인근 도요스 수산시장(Toyosu Fish Market)과 에도마에 조카마치(Edomae Jokamachi)가 개장함에 따라 방문객은 신선한 식재료로 만든 음식을 맛보고 일본 문화가 담긴 기념품을 수집하고 현지 쇼핑을 즐길 수 있다.

· 벚꽃으로 변화하는 두 작품

‘떨어지는 꽃의 우주 위에 뜨다(Floating in the Falling Universe of Flowers)’라는 작품은 시시각각 꽃이 피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 주며 멀리 퍼져 나가는 생명의 우주를 연출한다. 정해진 기간 동안 이 작품 위에 벚꽃이 떨어질 예정이다.

또 다른 작품인 ‘인간과 함께 춤추는 잉어가 그린 수면 위의 그림 - Infinity(Drawing on the Water Surface Created by the Dance of Koi and People - Infinity)’에서는 잉어가 무한한 수면에서 헤엄치는 가운데 관람객이 실제로 물을 가로질러 맨발로 걸을 수 있다. 이 잉어는 사람과 부딪히면 벚꽃으로 변한다. 이때 나타나는 꽃은 계절 변화에 따라 실시간으로 바뀐다.

다음 팀랩 플래닛 웹사이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https://planets.teamlab.art/
팀랩 플래닛 주요 영상: https://youtu.be/cqiv_FV8iT4

· 거대한 예술 공간 속에 온몸으로 몰입하다

팀랩 플래닛은 물을 가로질러 걸어 다니는 미술관이다. 총 4개의 거대한 전시관에 7점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이 작품들은 예술가 집단 팀랩의 ‘온몸으로 몰입하기’ 개념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 거대한 ‘온몸으로 몰입하기’ 예술 작품에 다른 사람과 함께 온몸으로 몰입하면 몸과 작품 사이의 경계가 흐려지고 자아, 타자, 세계 간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우리와 세계 사이의 경계가 없는 새로운 관계를 탐험할 수 있다.

관람객은 미술관에 맨발로 입장하여 다른 관람객들과 함께 거대한 작품 공간에 완전히 몰입하게 된다.

· 벚꽃으로 변화하는 작품들

떨어지는 꽃의 우주 위에 뜨다
팀랩, 2016~2018, 인터랙티브 디지털 설치, 무제한, 음향: 다카하시 히데아키(Hideaki Takahashi)

작품: https://planets.teamlab.art/tokyo/ew/fitfuof/
영상: https://youtu.be/FzJ5svgIueQ

꽃이 피고 시간에 따라 변해가면서 생명이 우주 전체로 퍼져 나간다.

공간 속에 눕거나 가만히 앉아 있음으로써 관람객의 몸은 떠오르고 예술 세계 속으로 녹아든다.

이 작품은 컴퓨터에 의해 실시간으로 렌더링된다. 나는 사전 녹화되지도, 반복되지도 않는다. 관람객과 작품 사이의 상호작용은 작품에 끝없는 변화를 불러일으킨다.

꽃은 자라고, 피어나고, 결국에는 꽃잎을 떨어뜨리고 말라 죽는다. 삶과 죽음의 순환은 영원히 계속된다.

지금 이 순간의 우주는 두 번 다시 볼 수 없다.

인간과 함께 춤추는 잉어가 그린 수면 위의 그림 - Infinity
팀랩, 2016~2018, 인터랙티브 디지털 설치, 무제한, 음향: 다카하시 히데아키

작품: https://planets.teamlab.art/tokyo/ew/koi_and_people/
영상: https://youtu.be/SsRNptTOniw

잉어가 무한히 뻗어 나가는 수면 위를 헤엄친다. 사람들은 수면으로 걸어 들어갈 수 있다.

잉어의 움직임은 사람들이나 다른 잉어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잉어가 사람과 부딪히면 꽃으로 변해 흩어진다. 이 꽃은 1년 내내 계절의 변화와 함께 바뀐다.

잉어가 움직이는 궤적은 사람의 존재에 따라 달라지며 이 궤적이 수면에 선을 그린다.

이 작품은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실시간 렌더링된다. 사전 녹화되거나 반복 재생되는 것이 아니다. 관람객과 작품 사이의 상호작용은 작품에 끝없는 변화를 불러일으킨다. 지나간 작품의 모습은 결코 복제되거나 재현되지 않는다.

· 미술관 개요

팀랩 플래닛 도쿄
주소: Toyosu 6-1-16, Koto-ku, Tokyo 팀랩 플래닛 도쿄

태그

전체댓글 0

  • 084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쿄의 ‘물을 가로지르며 걷는’ 미술관 팀랩 플래닛, 올봄 3월 1일부터 정해진 기간 동안 벚꽃으로 변화된 모습 선보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