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4 17: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1 2015꿈다락.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청주시한국공예관이 올해도‘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열게 됐다."청주시와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공예관)은 최근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최하는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운영기관에 선정돼 국비 6000만 원을 지원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공예관의 역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중 최대 규모의 지원액으로, 그에 걸맞게 공예관은 올해 문화제조창을 무대삼은 역대급 공예☓타 분야 융복합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겠다는 포부다.

학교를 벗어나 창의적이고 체험적인 시각예술을 경험하게 될 공예관의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8세~13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며, 매주 토요일 총 15차례 열린다.

 

다만, 코로나19의 여파로 각 학교가 순차적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는 상황인 만큼, 참가자 모집 및 교육 일정은 추후 확정해 공예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꿈다락 토요문화학교’는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를 주제로 어린이가 처음 접하는 예술경험을 통해 자기표현에 대한 확신과 즐거움을 알아갈 수 있게 마련한 시각예술교육 사업이다. 공립미술관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민의 문화자본을 형성하는 공적인 활동으로서 예술교육의 인식확산이 목적이며, 올해 전국 미술관 중에서는 공예관을 비롯한 단 3곳만이 선정됐다.

15-2 2016꿈다락-북앤아트.jpg

공예관은 지난 2013년 첫 공모선정을 시작으로‘토요일 토요일은 공예다(2015)’,‘북앤아트(2016)’,‘미술관 속 상상의 나라(2017)’등 공예를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며, 올해로 다섯 번째‘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개교하게 됐다.

공예관 박상언 관장은“다음 세대를 위한 예술교육이 얼마나 필요하고 중요한지는 더 이상 강조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돼 공예로 왁자지껄 즐거운 ‘꿈다락 토요문화학교’가 열리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2020 꿈다락 토요문화 학교’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청주시한국공예관 홈페이지 www.koreacraft.org 또는 전화 043-268-0255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주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