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6 2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94825_310496_180_99_2016080300385199.jpg

소비자불만119신문=진영도/기자]

원주시의 「보행자 안내 시스템 설치 사업」이 행정안전부 주관 재난안전 특교세 선도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 원을 지원받는다.

선도사업은 재난환경을 고려한 사업 가운데 사업효과 및 타 지자체로의 확산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며, 원주시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재난안전 업무의 선진화, 문제해결 등의 사업추진 의지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보행자 안내 시스템 설치는 보행자 및 보행신호 상태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사업으로, 횡단보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원주시에서 발생한 보행사고 중 횡단보도 사고는 약 25%였으며, 사망자 1명과 부상자 98명이 발생했다.

 

현재 의료원사거리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의 사업 효과를 도로교통공단에서 분석한 결과, 우회전 시 보행신호에 따른 정지 후 통과 비율은 105%(전 19% → 후 39%), 횡단보도 전 평균 정지거리는 205%(전 2.1m → 후 6.2m)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주시는 보행자에게 양보가 절실한 교통섬, 회전 교차로 등 무신호 횡단보도 13개소와 우회전 전용차로 운영으로 감속 없이 횡단보도를 통과해 사고 위험이 높은 27개 신호 교차로를 대상으로 총 101개 시스템을 설치해 올해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병철 교통행정과장은 “앞으로도 차량사고뿐만 아니라 보행자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걷기 편한 안전도시 원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45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행자 안내 시스템 설치」 재난안전 특교세 선도사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