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3(월)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선비의 풍류에 빠지다!

- 전주전통술박물관, 17일 한옥마을 절기축제 일환으로 절기주와 주안상 풍류 한마당 개최 - ‘한옥마을의 한벽청연유상곡수연으로 놀다’ 주제로 여행객에게 다채로운 볼거리·즐기거리 제공 - 시, 오는 8월까지 문화시설의 고유 콘텐츠를 활용해 한옥마을 주민 등이 참여하는 절기행사 이어갈 계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7 16: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선비의 풍류에 빠지다! (2).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국가대표 여행지인 전주한옥마을에서 과거 선비들이 여름철 실개천에서 술을 벗 삼아 즐기던 풍류를 경험할 수 있는 절기축제가 펼쳐졌다.

 

전주시와 전주전통술박물관은 17일 전주한옥마을 은행로 오목정 일원 실개천에서 옛 선비들이 즐기던 흥겨운 풍류를 재현한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한마당 행사는 입하(立夏, 5월 6일) 절기를 맞아 전주한옥마을 내 문화시설 중 전주전통술박물관이 마련한 행사로, ‘한옥마을의 한벽청연 유상곡수연으로 놀다’를 주제로 진행됐다.

 

유상곡수연’이란 옛 선비들이 흐르는 물위에 술잔을 띄어놓고 술잔이 떠내려가는 동안 시 한수를 읊거나 소리 한 자락 또는 가야금 등 사군자놀이를 하는 연회 문화로, 이날 전주한옥마을 주민과 여행객 등은 한복을 차려 입고 유상곡수연 놀이에 참여해 옛 선비들이 절기를 즐기던 흥겨운 풍류문화를 재현했다.

 

또한 사전행사로 한옥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교동풍물패와 전문풍물패인 ‘소리樂’ 등이 연합한 길놀이 행사도 펼쳐졌으며, 최명희문학관·전주소리문화관·전주부채문화관·완판본문화관·전주한벽문화관·전통문화연수원의 6개 문화시설의 다채로운 전통문화 체험·홍보프로그램도 운영됐다.

 

식후행사로는 전주전통술박물관에서 ‘입하 절기주, 한국의 묵을 만나다’를 주제로 전통술박물관에서 절기주와 주안상 여흥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은 사라진 우리 술 호산춘과 과하주, 청명주, 향온주 등 다양한 절기주에 전주비빔밥의 꽃으로 불리는 황포묵 등을 곁들인 주안상을 맛봤다.

 

특히 이번 주안상 프로그램에 소개되는 전주 황포묵은 주재료인 전주 황녹두가 멸종상태여서 농촌진흥청 종자보관소에서 보관 중인 황녹두 종자를 뜻있는 토종종자 보존회원들이 정성들여 재배해서 선보이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

 

이외에도 이날 절기축제에서는 황녹두 살리기(황녹두 씨앗 나눔) 행사도 진행되며, 전주한옥마을 주민과 시민, 여행객 등이 소리꾼과 찬주가와 권주가를 함께 부르며 흥을 더하여 화합과 소통의 장을 연출했다.

 

이와 관련 ‘2019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는 전통술박물관을 비롯한 7개 문화시설이 연합으로 참여해 곡우, 입하, 하지, 소서, 칠석 등 5개 절기 일정에 따라 1개 문화시설이 절기에 맞는 주제를 정하여 다양한 전통문화 공연, 전시, 체험, 먹거리 나눔, 길놀이 등 행사를 주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5월 절기축제에 이어 오는 6월에는 하지(夏至, 6월 22일) 절기를 맞아 29일 전주부채문화관에서 ‘여름의 초입 하지에 바람을 일으켜 시원한 휴식을 안겨주자’를 주제로 △길놀이 △전통문화체험 △국가무형문화재 선자장 김동식 초대전·특강 △전주부채와 함께하는 성악공연 △전주부채 사진공모전 전시 △전주를 보다2 부채 제작 및 지역민 나눔행사 △주민 먹거리나눔 등으로 채워지는 ‘전주부채, 여름아, 꼼짝 마!’가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전주한옥마을에서 펼쳐지는 절기축제가 한옥마을 주민과 문화시설 등이 연대를 통해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원주민의 주도적인 행사참여를 통해 문화시설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높여 원주민 문화해설 역량 강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는 한옥마을 주민을 비롯한 전주시민과 여행객, 문화시설 등이 함께 한옥마을을 더욱 사랑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축제의 장”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문화시설 특화사업을 꾸준히 발굴·확충해 다시 찾고 싶은 한옥마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0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 선비의 풍류에 빠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