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6(수)

진상 조사, 피해의 배.보상, 안전한 도시 재건 등의 조항을 담은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호소!

- 국회의원 전원에게 포항 지진 피해의 실상을 알리고 특별법의 조속한 입법을 호소하고 국회의 적극적인 도움을 호소 - 향후 국회 방문, 조속한 특별법 제정 등을 호소할 계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0 19: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2085718_001_20190324171101158.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재길/기자]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라 한다.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는 대한민국 국회의원 전원(300명)에게 포항시민의 소망을 담은 호소문을 전달하고 특별법이 조속하게 입법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호소문에는 지진 피해의 참상을 알리고 묵묵히 피해 복구에만 힘써 온 포항 시민들이 정부조사단의 발표를 듣고, 이제는 더 이상 가만이 있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51만 시민이 분노하고 인내하고 있으며 이제는 시민의 단결된 모습을 보이고자 하는 과정에 있음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하면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만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인재로 밝혀진 만큼, 정치권은 이를 명확히 이해하여 빠른 시일 내에 조속한 원인 규명 및 책임자 처벌, 정부 또는 책임있는 당국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 피해에 대한 직간접의 배.보상 근거 마련,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 지원 근거 마련, 피해 주민 주거안정 대책 마련, 실질적 피해를 입었음에도 보상 받지 못한 주민에 대한 사실조사 및 대책 마련, 포항지열발전소의 완전한 폐쇄 및 철저한 사후 관리, 피해배상 및 도시재건을 위해, 여야가 합의하여 조속히 법률을 제정해 줄 것 등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포항시민도 대한민국 국민임을 다시 한 번 호소하고 고통받는 포항시민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시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을 호소챘다.

 

특히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른 시일 내에 국회를 직접 방문하여 여야5당 대표님을 예방하여 이러한 포항시민의 염원을 자세히 설명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특별법을 제정해 줄 것과 국회 적극적인 도움을 호소할 예정으로 있다고 했다.

(현재 일정 등을 협의 중에 있음).

 

한편 범대위는 지난 3월20일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로 인해 촉발된 지진이라는 정부 공식발표 이후, 3일 뒤인 23일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종교단체, 노동계, 여야정치인, 피해지역 주민 등을 중심으로 결성되었으며, 이후 범시민결의대회 개최(4월2일), 산업자원부 항의 방문(4월 일), 특별법제정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운동 전개(4월21일, 22만명의 시민 동참), 포항지진 특별법안 시민공청회 개최(5월10일)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0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상 조사, 피해의 배.보상, 안전한 도시 재건 등의 조항을 담은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호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