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6(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8 14: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0000596_001_2019032514501430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천안시가 올해 폭염주의보 발효 일수가 전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폭염대비 관련부서 간 T/F팀을 구성·운영하고 폭염 취약계층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9월까지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시는 폭염 관련 실과를 상황관리반, 건강관리지원반, 상황대응반으로 구성해 안전총괄과장을 T/F 팀장으로 하는 ‘폭염대비 합동 T/F팀’을 조성했다.

 

T/F팀은 종합대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부서 간 비상연락망 구축으로 폭염 대응 시민 홍보활동 강화, 폭염정보전달 체계 구축, 취약계층·재난도우미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을 담당한다.

 

시민 생활 밀착형 폭염대책의 일환으로는 6개 동에 15개의 스마트 그늘막을 1차로 설치했으며, 폭염대비 그늘막 총 133개를 설치 및 관리 운영하고 있다. 이달 중에는 추가로 16개 그늘막을 확대해 설치할 예정이다.

 

무더위쉼터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실내 무더위쉼터는 임시 휴관하지만, 공원 등 야외 개방형 무더위 쉼터 31개소를 임시로 추가 지정했으며, 감염병 방지 대책과 병행 추진해 인명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홀로 사는 노인, 장애인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방문건강관리사를 비롯한 재난도우미가 매일 안부전화와 가정 방문을 통해 특별 관리하고, 폭염대응 행동요령 홍보 강화 등에도 노력한다.

 

이 외에도 농어촌 지역 폭염 피해예방 행동요령을 교육 및 안내하고, 여름철 타이어 폭발사고 예방을 위해 마을·시내버스 타이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안전총괄과를 비롯한 주요 관계 부서 및 읍면동에서는 폭염특보 발령 시 해제될 때까지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폭염피해 최소화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코로나19 예방과 함께 폭염대책을 빈틈없이 추진해 폭염피해 예방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며, “시민들께서도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숙지하셔서 여름철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안시, 여름철 폭염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