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 용산 끼쟁이 청소년들의 재능 발산… ‘2023 청소년 동아리 축제’ 성황리 마무리
2023년 청소년 동아리 축제에 배문색소폰오케스트를 비롯해 11개 동아리가 댄스, 치어리딩, 난타 등을 공연했다
용산청소년문화의집(관장 김종복)은 11월 4일 꿈나무극장에서 11개 동아리 100여명의 청소년들이 한데 모여 치어리딩, 댄스, 난타, 비보이 등 다채로운 장르의 꿈과 끼를 마음껏 뽐내는 ‘청소년 동아리 축제’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동아리 축제는 용산 청소년들의 문화예술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건전한 여가문화를 형성하고, 지역 사회에서 재능을 펼칠 기회를 제공하고자 운영됐다.

동아리는 △중·고등학교 4개교(배문중 색소폰오케스트라, 보성여중 루시드 댄스, 용산중 뽀로로와친구들 댄스, 신광여고 루멘 댄스) △대학교 4개 동아리(숙명여대 나비스 치어리딩, 숙명여대 하다 댄스, 숭실대 째즐 댄스, 대학연합동아리 레브 응원단) △찬조 2개 동아리(용산구8호점 키움센터 키움친구들의 뮤직 퍼포먼스, 청소년문화의집 알레그로 난타 동아리) △초청 공연(정화예술대 잭킹스쿼드 비보이) 등 총 11개 동아리가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희영 용산구청장, 성기욱 용산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 한국청소년육성회 용산지구회 김수천 회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청중단·가족 등 200여명이 함께했다.

청중단으로 참여한 청소년·가족들은 공연을 펼치는 동아리를 맘껏 응원하고 인기 투표를 통해 중고등부 1팀, 대학부 1팀을 선발해 각각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시상했다.

이번 동아리 축제는 코로나19 이후 처음 대규모로 진행됐으며, 청소년 문화를 대표하는 인생네컷 포토 부스 등 이벤트존 등이 마련됐다. 또 청소년 참여기구 청소년운영위원회 칼로르, 청소년 참여위원회 슈룹이 마련한 행운의 에어볼, 추억의 뽑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도 운영됐다.

축제에 청중단으로 참가한 청소년은 여러 학교의 무대를 볼 수 있어 즐거웠고, 다음에 동아리 공연 참가자로 참가하고 싶을 만큼 재밌던 공연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용산청소년문화의집 김종복 관장은 “청소년들의 수준 높은 공연, 질서 문화를 보며 용산구의 밝은 미래를 보는 것 같았다”며 “앞으로도 청소년의 건강하고 긍정적인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위 내용은 용산구시설관리공단이 청소년문화의집 사업의 하나로 배포하는 보도자료다.

언론연락처: 용산구시설관리공단 기획전략팀 김현호 02-749-531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산 청소년들의 무한한 가능성 맘껏 발산한 ‘동아리 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