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어촌뉴딜 300사업”현장 방문

명동항 8월 착공 본격 추진, 2021년 공모 준비에도 만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4 2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어촌뉴딜 300사업”현장 방문(해양사업부).jpg

소비자불만119신문=강신정/기자]

김성호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지난 3일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되어 추진 중인 주도항, 명동항 등 6개소와 2021년 공모 신청 대상지 9개소 현장을 방문해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현장 점검시 각 현장의 문제점과 추진방향을 제시하고, 특히 4월에 착공한 주도항과 이달에 착공하여 본격 추진되는 명동항은 2019년 선정된 창원시 최초의 어촌뉴딜 300사업인 만큼 타 사업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능동적 현장 중심의 행정과 함께 2021년 내 준공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어촌·어항의 혁신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사업으로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해양관광 활성화, 생활밀착형SOC사업 등을 통한 어촌·어항의 통합개발을 추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것으로 전체 사업비의 70%를 국비로 지원한다.

 

창원시는 2019년 명동항, 주도항 2개소, 2020년 삼포항, 안성항, 시락항, 진동항 4개소가 선정되어 총 사업비 674억 중 472억의 국비를 확보하는 쾌거를 이룬바 있으며, 또한 올해 ‘2021년 어촌뉴딜 300사업’에 9개 지역을 대상으로 공모 준비 중에 있다.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어촌뉴딜 300사업은 소규모어항의 기반시설과 더불어 배후어촌마을 주민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SOC사업으로 지역경기 활성화와 더불어 어촌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며, 2021년도 공모사업에 많은 곳이 선정되어 우리 지역의 어촌마을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성호 해양항만수산국장,“어촌뉴딜 300사업”현장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