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일)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공모 울산시 울산시립노인병원 등 9곳 선정

국비 약 41억 원 확보 … 공공건축물 에너지 성능 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4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운로드.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울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공모에 울산시립노인병원, 중구 보건소, 국공립어린이집 등 총 9개 사업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 중 하나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5년 이상된 노후 국공립어린이집, 보건소 및 공공의료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기후변화 대응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모하는 이 사업은 올해와 내년에 각각 약 3,4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선정된 울산지역 사업대상지는 총 9개 시설로 울산시립노인병원과 중구 보건소, 두동면 보건지소, 진하보건진료소 등 보건소 3곳, 수암어린이집, 숲속어린이집, 온산어린이집, 청량어린이집, 웅촌어린이집 등 국공립어린이집 5곳이다.


사업비는 국비 41억 1,800만 원, 시비 17억 6,400만 원 등 총 58억 8,200만 원이 투입되며 8월 중 설계용역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고성능 창호, 단열재, 고효율 냉난방장치, 엘이디(LED) 등 교체를 통한 에너지성능 향상, 환기시스템 교체를 통한 실내 공기질 개선,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등이다.


울산시는 이 사업으로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의 실내 환경이 개선되어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에서는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7일 시·도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를 위촉했으며, 총괄기획가는 각 지역에서 추진되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총괄·관리하며 사업전략 자문 등 역할을 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어린이, 노약자 등 이용자들에게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할 뿐 아니라 녹색건축물 확산을 공공에서 먼저 주도하여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공모 울산시 울산시립노인병원 등 9곳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