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23: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731620001_20200907095705_8417137771.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이 전 세계적으로 변화하는 자동차 시장 환경 및 뉴 노멀 시대에 맞춰 뉴 악트로스를 디지털 론칭을 통해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뉴 악트로스의 국내 디지털 론칭은 9월 10일(목) 오전 10시 카카오TV Mercedes-Benz Trucks 채널에서 진행되며 상용차 최초로 양산 차량에 적용되어 운송 솔루션의 혁신을 가져올 최첨단 신기술들과 국내 라인업이 공개될 예정이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 조규상 대표이사는 “다임러 125년 트럭 개발 역사에 새로운 장을 추가하는 뉴 악트로스를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뉴 악트로스는 총 운송 효율(Total Transport Efficiency: TTE) 극대화를 추구하는 혁신적인 효율 개념인 로드 이피션시(Road Efficiency)를 통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 실현을 가져다주며 안전하고 편리한 사양들로 원활한 업무를 가능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또 “5대 혁신과 60여 가지 신기술 장착을 통해 대형 트럭의 미래를 오늘의 도로에 선보이는 뉴 악트로스의 국내 론칭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언제나 시대를 앞서는 기술, 안전, 효율로 장거리 및 고중량 화물 운송 솔루션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된 IAA 2018에서 첫선을 보인 5세대 악트로스는 국내 출시 전부터 많은 고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에는 이전 세대에서 볼 수 없었던 5대 혁신과 60여가지 혁신 기술 적용을 통해 대형 트럭의 미래를 오늘의 도로에 선보인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뉴 악트로스에 상용차 업계 최초로 기존의 외부 사이드 미러를 대체한 미러캠(MirrorCam)을 장착해 안전성 및 효율성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뉴 악트로스의 공기 역학적 차체 설계와 미러캠(MirrorCam)의 컴팩트한 디지털카메라가 공기 저항을 최소화해 약 1.3%(최대, 유럽 기준) 연료 절감을 실현한다. 또한 미러캠(MirrorCam)은 사각지대 없는 운전 시야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보조 기능을 탑재해 주행 안전성뿐만 아니라 편의성까지 향상시켜 준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 개요

다임러 트럭 코리아는 세계 최초로 자동차를 개발하고 혁신과 기술로 자동차의 과거-현재-미래를 선도하는 독일 다임러 AG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국내 시장에서 ‘Trucks you can trust(당신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트럭)’ 브랜드 비전을 목표로 고객의 총 운송 효율(TTE, Total Transport Efficiency)의 극대화를 위한 메르세데스-벤츠만의 혁신적인 효율 개념 ‘로드 이피션시(Road Efficiency)’가 적용된 다양한 탑-클래스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트랙터, 덤프, 카고 등 대형 및 중형 운송 트럭 외에도 프리미엄 밴, 특수 목적 트럭 등 다양한 프리미엄 상용차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이드 미러가 사라진 최초의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 디지털 론칭 통해 국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