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15 10: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948774883_20200914231026_5850005437.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이 제작지원한 단편영화 4편이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를 통해 13일(일) 인디스페이스 상영관에서 관객들과 만났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일상의 현안으로부터 성평등 이슈를 생각할 수 있는 단편영화 제작을 통해 성평등 교육·문화 콘텐츠의 다양성을 높이고자, ‘[필름×젠더] 단편영화 제작지원 공모’(이하 ‘공모’)를 개최해 2019년부터 올해까지 총 네 편의 단편영화를 제작했다.

이 날 상영된 영화는 2019년 제1회 공모를 통해 제작된 <프론트맨(신승은 감독)>과 <허밍(오지수 감독)>, 그리고 2020년 제2회 공모를 통해 제작된 <자매들의 밤(김보람 감독)>과 <백야(염문경 감독)>이다.

특히 2020년 제작지원작 두 편(<자매들의 밤>, <백야>)은 각각 친족에 의한 성폭력,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깊은 통찰을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올해 공모에서는 2019년(38편)의 두 배가 넘는 85편이 출품됐으며, 두 작품은 4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상영에 이어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관객과의 대화에서는 진행을 맡은 이숙경 감독이 “성폭력 사건 자체는 많이 조명되지만, 이후 피해자가 겪게 되는 일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한다. 피해자의 시간을 대중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었다”고 작품들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염문경 감독은 “이런 이야기가 세상에 있다는 것을 통해 이와 같은 입장에 놓인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작품을 통한 바람을 전했다. <백야>는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기간(9.10~16) 동안 ‘웨이브’(wavve.com)를 통해 온라인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이번 상영회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실내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좌석 간 충분한 거리 확보로 안전한 관람 환경을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아울러, 관객과의 대화는 스크린과 SNS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며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했다.

향후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단편영화를 활용한 새로운 형식의 성평등 교육을 통해 더 많은 대중들과 만날 계획이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에 설립 근거를 두고 있으며,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일상 속 성평등’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전문강사 양성, 그리고 대국민 의식 문화 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이고 다양한 교류를 통해 양성평등 교육의 허브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제작지원한 단편영화 4편, 관객과 만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