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30(일)
 
  • 4일(목) 오후 3시, 서울연구원-한국도시부동산학회 전문가 토론회 개최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필요성 및 추진 경과, 성과 공유… 향후 방향 논의 연구원, 모니터링 결과 토대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 실행력 높이는 계기 마련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 및 향후 방향 모색 포스터
서울연구원(원장 오균)과 한국도시부동산학회(회장 남진)는 7월 4일(목) 오후 3시 서울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 및 향후 방향 모색’을 주제로 ‘2024 서울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 전문가토론회’를 공동개최한다.

서울연구원 연구성과 확산을 위해 기획된 이번 토론회는 2023년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의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전문가토론회는 △오균 서울연구원 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맹다미 서울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장의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2023년)’ 주제발표 △종합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2023년)’를 주제로 맹다미 서울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장이 맡는다.

서울시는 2015년 전국 최초로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하고, 같은 해 10월 서울시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해 매년 도시기본계획의 실현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은 2015년부터 8차례 진행됐다.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은 서울의 인구, 주택, 산업·경제, 토지이용·도시정비, 교통, 안전·환경 등의 현황과 변화 양상을 정기적으로 파악하고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 반영함으로써 적시성을 제고한다. 또한 도시기본계획의 추진과정과 성과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해 계획의 실행력을 높이도록 유도한다.

맹 도시공간연구실장은 2023년에 진행한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의 결과를 토대로 서울의 변화를 진단한 주요 결과와 2023년 1월 확정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대한 향후 성과 및 추진과정에 대한 진단 방향을 소개한다.

특히 2023년 서울의 주목할 만한 현주소로 △인구 자연 감소(데드크로스) △주택보급률 감소 △주택 유형의 획일화 △건축물 노후화 심화 △산업구조 고도화 △광역화 △중심지 다핵화 등 9가지를 제시한다.

이어서 도시기본계획의 성과 및 추진과정 진단의 운영방향과 정량적으로 실현과정을 살필 수 있는 성과 진단지표를 제시하고, 모니터링을 활용한 향후 추진 계획을 발표한다.

종합토론에는 △남진 한국도시부동산학회장·서울시립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인희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지엽 성균관대학교 교수 △양병현 서울특별시 도시계획과장 △이재수 강원대학교 교수 △임은선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상 가나다순) 등 학계 전문가와 실무 담당자가 참여한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을 도입해 선도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다년간 축적된 모니터링 결과를 활용해 이번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 수립의 적시성을 높였다.

오균 서울연구원장은 “서울연구원에서 추진한 서울 도시기본계획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의 실행력이 좀 더 높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구원 소개

서울연구원은 복잡하고 다양한 서울의 도시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주요 시책과제를 체계적·전문적으로 조사분석하며, 시정 주요 당면과제에 대한 연구 및 학술활동을 수행해 서울시정발전에 기여하는 데 있다. 로고 디자인은 ‘서울’과 ‘연구원’의 머리글자인 ‘ㅅ’과 ‘ㅇ’의 형상으로 구성했다. 북한산과 한강의 모양을 닮은 도시의 단면을 일곱층으로 나누고 여러 개의 연구부서를 통해 각 분야에서 서울을 속속들이 살핀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서울연구원 연구성과확산팀 윤정희 담당 02-2149-134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의 인구, 주택, 교통 모니터링 성과 공유… 2040 도시기본계획 수립에 적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