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30(일)
 
  • ‘개인정보 안심구역’ 민간 최초 지정… 전에 없던 혁신적 통계·연구·비즈니스 모델 정립 기대데이터 처리 환경적 안정성 높여 유연한 가명정보 활용… 데이터 활용 새 패러다임 제시
더존비즈온 CI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2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로부터 민간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 중 최초로 ‘개인정보 안심구역’ 시범운영기관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지정심사위 요건을 충족하면 본지정된다.

개인정보 안심구역은 인공지능(AI) 시대에 개인정보보호와 데이터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정부가 안전한 가명정보 활용을 뒷받침하고자 도입한 제도다. AX (AI Transformation) 선도기업인 더존비즈온은 이번 시범운영에 적극 나서 혁신적인 통계·연구·비즈니스 모델 정립에 기여하며, 데이터 활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개인정보 안심구역은 가명정보를 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위가 새롭게 지정한 공간이다. ‘제로 트러스트’ 보안모델을 기반으로 외부와 차단된 강화된 보안 환경에서 데이터 처리 환경 안전성을 높였다. 더존비즈온은 지난 2021년에 이어 올해 초 재지정된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 지위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양질의 가명정보를 환경적 안전성을 갖춘 구역에서 처리할 수 있어 제한됐던 다양한 데이터 처리가 가능해진다는 점이 핵심이다. △가명처리 수준 완화 △다양한 결합키 활용으로 결합률 상승 △시계열 분석 등 지속적 반복적 연구를 위한 가명정보의 장기간(5년) 보관 및 제3자 재사용 허용 △영상·이미지 등 빅데이터에 대한 표본(샘플링) 검사 실시 △동형암호 등 개인정보보호 강화기술(PET) 실증 등이 주요 기능이다.

더존비즈온은 정밀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 등 각종 사업과 활발한 연계 활동에도 나선다. 먼저 강원특별자치도와 함께 추진 중인 정밀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 참여 기관을 대상으로 보다 안전한 데이터 처리 환경에서 고품질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정밀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통해 의료기관용 Private CDW 구축에 참여 중인 삼성서울병원, 강원대학교병원을 포함한 10개 병원의 EMR, PACS, 유전체 등 각종 데이터 활용 수요가 높아 이들을 대상으로 고도화된 연구 환경을 지원할 수 있을 전망이다. ICT 의료솔루션 기업과 제약기업, 대학 등 19개 참여기관도 보다 심도 깊은 연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더존비즈온은 중소·중견기업 빅데이터 플랫폼 컨소시엄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도 고품질 데이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더존비즈온이 앵커기업으로 참여한 춘천 기업혁신파크가 ICT, 바이오, AI 등 첨단 지식산업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나선 가운데 안전한 데이터 처리 환경에서 고품질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갖춰졌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특히 춘천 기업혁신파크는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강원특별자치도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에 주요 거점으로 지정돼 있어 다양한 연계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더존비즈온 송호철 플랫폼사업부문 대표는 “이번 개인정보 안심구역 지정을 계기로 결합전문기관 제도의 활용도와 접근성을 높이고 정밀의료, 중소기업 플랫폼 등 다양한 플랫폼 사업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보다 많은 기업과 연구기관이 안전한 데이터 처리 환경을 통한 고품질 데이터 활용에 나설 수 있도록 사례를 확대 보급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더존비즈온 홍보실 김성훈 팀장 02-6233-25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존비즈온, 개인정보 안심구역 시범운영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