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30(일)
 
강정호 미니쉬테크놀로지 대표(왼쪽)와 미니쉬아카데미 첫 외국인 수료생인 프레드릭 아벨 박사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미니쉬테크놀로지는 미니쉬아카데미 최초로 외국인 수료생을 배출했다고 9일 밝혔다.

미니쉬아카데미는 의사들이 치아복구 솔루션 ‘미니쉬’의 탄생배경과 철학, 이론과 프렙, 스캔, 본딩, 교합, 세팅 실습, 원데이 라이브 등을 배우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30일 수료식을 마친 8회 아카데미까지 총 170명의 치과의사가 교육을 수료했다.

미니쉬아카데미 최초의 외국인 수료생은 프레드릭 아벨 박사다. 아벨 박사는 베트남 하노이 빈멕시티종합병원 내 빈멕프리미엄 치과의 디렉터다. 빈멕시티종합병원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치과 진료항목에 ‘미니쉬’를 추가했다.

아벨 박사는 “미니쉬아카데미에서 이론과 철학, 교재, 실습 등을 접하면서 의학적으로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베트남에서 치아가 손상된 환자들에게 직접 ‘미니쉬’ 치료를 하기 위해 수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카데미 교육에 앞서 여러 번 미니쉬테크놀로지를 방문했고 재료와 장비, 기술력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걸 확인했다”며 “미니쉬는 베트남 하이엔드 치과 시장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니쉬테크놀로지는 올 하반기 외국인 치과의사를 위한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는 3주에 걸쳐 4일 동안 진행되는 미니쉬아카데미를 해외에서 오는 외국인 의사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압축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오는 11월 일본인 치과의사와 북미 치과의사를 위한 교육이 열린다.

미니쉬테크놀로지는 미니쉬의 해외 진출에 필수적인 현지 의사들의 국내 아카데미 교육 참여가 순항하고 있다며, 미니쉬를 활용한 치료·기공·운영 노하우 등을 제공하고 현지에 아카데미를 여는 계획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니쉬테크놀로지 소개

2021년 설립된 미니쉬테크놀로지는 치아복구 솔루션인 미니쉬를 공급하는 의료테크 기업이다. 치과 운영에 필요한 가공 장비, IT 시스템, 치과 재료 등을 연구·개발하고 치과의사를 교육하는 미니쉬아카데미를 운영한다. 크라운, 라미네이트 등을 미니쉬로 대체해 전 세계인이 ‘내치아 평생쓰기’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언론연락처: 미니쉬테크놀로지 기획마케팅 최락선 이사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니쉬아카데미, 첫 외국인 수료생 배출 ‘교육 프로그램 세계적 수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