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30(일)
 
  • 극한 요구사항이 수반되는 레이싱 경험 통해 복합소재 및 경험 분야 선두주자로 성장 중혁신 역량 바탕으로 커넥티드 타이어 및 3D 프린팅 기술 도입, 달 탐사용 프로토타입 타이어 개발 등 미래 타이어 및 새로운 영역 개척 가속화미쉐린, 2050년까지 100% 지속가능한 소재 생산 목표 순항…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서 71% 선보여
모터스포츠를 통한 미쉐린의 미래 타이어 비전
미쉐린은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의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 함께 참여해 유·무인 겸용 월면차(LTV, Lunar Terrain Vehicle)를 위한 에어리스(airless) 타이어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미쉐린은 지난 2021년 ‘완전히 지속가능한(All Sustainable)’ 비전과 전략을 발표한 이후 지난 3년간 미쉐린 그룹의 혁신 역량을 총동원해 미쉐린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미래형 타이어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고성능 타이어 개발은 물론, 커넥티드 솔루션, 고분자 복합소재 기술, 3D 프린팅 기술 도입, 친환경 소재 타이어 등 가시적인 혁신 성과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또한 LTV용 에어리스 타이어처럼 미쉐린의 기술 혁신은 자동차용 타이어에 그치지 않고 달 탐사용 타이어 개발로도 이어지고 있다.

르망 24시에서 입증된 미쉐린의 복합소재 기술

미쉐린은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출전하는 하이퍼카에 타이어를 독점으로 공급하면서 참가 레이싱 팀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타이어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참가하는 하이퍼카들은 서킷에서 엄청난 다운포스를 만들어내는데, 이는 타이어에 상당한 데미지를 가하게 된다. 미쉐린의 소재 전문가들은 접지력은 극대화하면서 에너지 소모는 줄이고, 제동 성능의 효율성은 높이면서 타이어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복합소재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미쉐린의 복합소재 기술은 단순히 타이어의 성능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 생산공정의 혁신, 타이어의 수명 향상을 추구하면서도 재생 가능 및 재활용 소재의 사용 비율을 빠르게 높이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실제 올해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 공급된 타이어는 이러한 지속가능한 소재 사용률을 71%까지 끌어올렸다.

미쉐린의 타이어 커넥티비티 기술,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서 선보여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선보인 미쉐린의 또 다른 혁신적인 기술은 ‘타이어 커넥티비티(Tyre Connectivity)’ 솔루션이다. 레이스에 참가하는 제조사들과 협력해 구현된 커넥티드 솔루션은 타이어의 공기압과 온도 등 레이싱 현장에서 필수적인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레이싱 전략 운용을 도왔다.

3D 프린팅 기술 선제적 도입, 생산 공정의 혁신 실현

소재뿐 아니라 생산 공정에서도 미쉐린은 ‘모토GP(MotoGP™) 월드 챔피언십’에 공급되는 레이싱 타이어를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생산하고 있다. 무려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미쉐린의 3D 프린팅 기술은 다수의 특허를 보유한 C3M 장비를 통해 완전히 자동화된 레이저 제어 타이어 생산으로 구현되고 있다. 이 최첨단 기술은 미쉐린 최초의 탄소중립 공장인 프랑스 그라방슈(Gravanches) 공장에서 적용 중이다.

모터스포츠를 넘어 우주까지 확장되는 미쉐린의 혁신 역량

미쉐린의 혁신 역량은 모터스포츠를 넘어 우주에서도 발휘된다. 미쉐린은 NASA가 발표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 함께 참여해 LTV를 위한 에어리스 타이어를 개발하고 있다.

미쉐린의 달 탐사용 에어리스 타이어는 달 표면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다양한 특징을 갖췄다. 미쉐린은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타이어 설계 시 달 표면의 전자파를 견딜 수 있는 새로운 복합 소재를 사용했다. 이 타이어는 지구 중력 6분의 1에 불과한 달의 특수한 대기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멈출 수 있는 제동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공기 주입 없이 차량을 지지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구조로 구성돼 바위, 분화구와 같은 지형에서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센서를 통한 실시간 정보 전송, 3D 프린팅을 통한 트레드 맞춤 제작 및 충전, 에어리스 타이어, 100% 지속가능한 소재로 이뤄진 미쉐린의 비전 콘셉트는 점차 윤곽을 나타내며 2050년 모빌리티의 모습을 상상케 하고 있다.

한편 미쉐린은 프랑스 클레르몽페랑(Clermont-Ferrand)의 라두(Ladoux) R&D 센터를 비롯해 전세계 미쉐린 연구개발센터에서 6000여명의 타이어 전문가들이 미래 타이어 혁신기술 개발에 몰두하고 있으며, 오는 2050년까지 자사의 모든 타이어를 지속가능한 소재만을 사용해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 미쉐린

미쉐린은 삶을 변화시키는 소재와 경험을 제공하는 세계 선도의 제조기업이다. 130년 이상 엔지니어링 소재 분야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해온 미쉐린은 인류의 발전과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해 핵심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독보적인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미쉐린은 폴리머 복합 소재에 대한 깊은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고품질 타이어와 모빌리티, 건설, 항공, 저탄소 에너지,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핵심 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제품에 대한 세심한 관리와 고객에 대한 깊은 이해는 미쉐린으로 하여금 최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한다. 미쉐린의 비즈니스는 전문 차량 관리 시스템을 위한 데이터 및 AI 기반 커넥티드 솔루션 제공부터 미쉐린 가이드가 엄선한 뛰어난 레스토랑과 호텔 추천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언론연락처: 미쉐린코리아 홍보대행 이오스커뮤니케이션스 박병호 차장 김진환 대리 02-3477-642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터스포츠에서 달 탐사용 타이어까지… 미쉐린이 복합소재 및 경험 전문 기업인 이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