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포항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태풍피해벼 매입

- 17일부터 공공비축미 포대벼 2,607톤 매입 - 10일부터 태풍피해 벼 전량 매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0 23: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110 포항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태풍피해벼 매입1.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포항시는 올해 공공비축미를 전년 보다 500톤 증가한 4,207톤(산물벼 1,600톤, 포대벼 2,607톤) 매입한다.

 

산물벼는 10월초부터 11월 6일까지 물벼 상태로 미곡종합처리장을 통해 매입 완료하였으며, 포대벼는 11월 17일 청하면을 시작으로 12월 4일까지 관내 13개 읍면별 지정 장소에서 수분량 13-15% 이내의 건조벼 상태로 40kg 또는 800kg 단위로 매입한다. 매입품종은 삼광벼와 일품벼 2개 품종이다.

 

시는 포대벼 매입에 앞서 태풍 피해 벼를 매입하기 위해 별도로 매입 일정을 정해 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구룡포, 장기, 호미곶 지역 6개 장소에서 341톤을 매입할 계획이며, 공공비축미 매입에서 등급을 받지 못한 물량을 구제하기 위해 11월 25일 추가로 하루 더 매입하는 등 총 4일간 피해벼 매입일정을 잡아 품종제한 없이 희망물량 전량 매입할 계획이다.

 

매입가격은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반영해서 정해지며 매입대금은 중간정산, 최종정산 두 번에 걸쳐 지급되는데, 중간정산금은 공공비축미의 경우 3만원(40kg), 피해 벼는 2만원(30kg)을 수매당일 지급하고. 최종 정산금은 수확기(10~12월) 산지 쌀값이 확정되는 대로 12월 말까지 지급한다.

 

매입품종 외 다른 품종의 혼입 방지 및 정부양곡의 품질 향상을 위해 매입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부터 시행한 품종검정제 표본검사 시료를 5% 채취한다. 채취한 시료에서 타 품종이 20% 이상 혼입된 사실이 적발된 농가는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에서 제외되므로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읍·면 매입현장에 방역관리자 1명을 지정 배치하고, 술·음식 취식 및 등급 판정 단체 관람 금지,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손 소독제 비치 및 발열확인, 검사장 상주인원 최소화 등 매입장 내 농업인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입 현장에서 단계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태풍피해벼 매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