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2(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0 00: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토_교통부_-_기업형_임대_주택_공급_촉진_민간_건설.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30만호 주택 공급계획에서 발표한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등 대규모 택지의 개발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 교통, 일자리, 도시·건축 등 100여명의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연구용역을 통해 광역교통개선대책과 자족기능 강화방안 등 지구별로 분야별 특화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위한 전문가 연구용역’을 통해 신규택지 반경 20km 지역을 대상으로 개발로 인한 교통 유발량과 교통대책으로 인한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있으며, 지자체 의견 수렴 등을 거쳐 필요시 교통대책을 보완 또는 추가할 계획이다.

교통 사업별 완공 시기 등 세부 추진 일정 등이 담긴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일자리 창출 및 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용역도 착수했다고 밝혔다. 신규 대규모 택지를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기존 대비 2배 수준의 자족용지를 확보한 만큼 산업 수요·여건 분석을 바탕으로 지구별 산업 특화방안과 앵커시설을 포함한 기업유치방안이 제시될 계획이다.

이외에도 폭염 및 미세먼지 대응, 보육·교육기능 강화, 에너지 저감형 친환경 도시조성 등의 특화방안도 수립된다. 분야별 특화계획과 별도로 UCP(Urban Concept Planner)와 신도시 포럼을 통해서도 지구별 개발구상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도시·교통·환경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지구별 UCP가 지자체, 사업시행자와 회의를 통해 지역맞춤형 개발 컨셉과 방향을 제시하고, 6월 말 개최될 예정인 신도시 포럼은 6개 분과 5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3기 신도시의 싱크탱크로서 민간의 아이디어를 3기 신도시 계획에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함께 공모를 통해 3D 지구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 분야에서 전문가와 특화계획을 지속 수립하고, UCP·신도시포럼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내년부터 지구계획으로 확정할 계획이다”며 “모든 계획수립을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함으로써 신규 택지 조성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37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토교통부, 100여명의 전문가와 신규택지 개발구상 수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