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8 12: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우리나라 노인일자리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아파트 경비원과 청소원들이 고용형태나 근무조건 등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전주시노인취업지원센터(센터장 조상진)가 28일 전주시청 강당에서 개최한 ‘2019 아파트 경비원·청소원의 근로환경, 길을 찾는다!’는 심포지엄에서 발표되었다.


이날 행사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시의회 의장, 전영배 대한노인회 전주시지회장, 조희정 전주시노인대학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원예술대 최낙관 사회복지대학원장을 좌장으로 김문정 박사(한국노인인력개발원 선임연구원)가 ‘경비·청소 고령노동자의 근로 현황과 고용안정을 위한 발전방향’에 관한 주제발표를 했으며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김동근 교수((사)대한노사발전연구원장)와 전북연구원 이중섭 박사(연구위원)가 전문가 토론을 벌였다.

 

이에 앞서 전주시노인취업지원센터는 지난 4월 23일부터 5월 24일까지 전주시 소재 아파트 480개 단지 중 의무관리대상(150세대 이상) 318개 단지(15만7161가구) 가운데 212개 단지에 근무하는 경비원 244명과 청소원 140명 등 384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였다. 이번 심포지엄은 실태조사 분석을 바탕으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아파트 관계자들이 모두 모여 근무환경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특히 이 자리에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위탁업체 대표, 경비원(관리원), 청소원들이 직접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줬다.

 

김 박사는 주제발표를 통해 “일하기를 원하는 고령자(55∼79세)는 64.1%로 증가추세에 있고, 고령자 고용률도 72.6%로 꾸준히 증가한다”면서 “대표적 노인일자리인 경비원과 청소원 등 시설관리자들이 용역계약 변경과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해고 가능성, 낮은 퇴직금, 인격모독 등 직장내 괴롭힘(갑질), 휴게장소 등 열악한 근로환경, 사회적 편견에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박사는 “현재 경비·청소원의 90%가 계약직/임시직으로 부당한 근무조건에 노출돼 있으므로 정규직(무기계약직) 고용을 유도하되, 정규직 전환으로 인해 해고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비정규직에 대한 근로계약상 개선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동근 교수는 “경비·청소 등 고령 노동자의 10%미만이 정규직이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근로기준법과 근로감독관 직무규정에 비추어 볼 때 아파트 경비노동자는 근로기준법 적용 제외 대상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용역업체가 변경될 경우 고용승계 문제가 발생하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입주자대표회의를 통해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는 방식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중섭 박사도 “경비와 청소직은 고된 노동강도와 불안한 고용계약으로 만족도가 그리 높은 편은 아니지만 진입경쟁이 치열한 다른 노동시장과 달리 그나마 수요가 남아있는 몇 안되는 노인 일자리”라면서 “민간업체의 용역이 아닌 직접고용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박사는 단순노무직에 종사하는 어르신들의 고충을 즉시 해결하는 고충센터를 만들고 격일제 근무를 당일 2∼3일제 근무로 교대해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상생의 노력을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71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파트 경비원·청소원의 근로환경, 길을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