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6 09: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비자불만119신문=이동직/기자]

태양광발전소를 개발, 운영하는 효성 태양광이 운영하는 태양광발전소 중개거래 플랫폼 ‘SOLAR TRADE’가 2015년 3월 론칭 이후 6년 만에 매도발전소 450건 계약을 달성하고 8500명의 매수신청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태양광발전사업은 2002년 fit(발전차액지원사업) 사업이 시작되며 매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하지만 똑같은 100kW의 발전소라도 언제, 어디에, 어떻게 설치하느냐에 따라 모든 발전소 매출이 달라지며 이로 인한 가치도 달라진다. 모든 발전소는 전기를 생산하지만 똑같이 생산된 전력의 판매가격은 다르기 때문이다.

2015년 SOLAR TRADE 론칭 이전에는 태양광발전소의 가치를 정확하게 판단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며, 감정평가사들조차 태양광발전소의 평가에 어려움을 겪었다.

SOLAR TRADE는 2015년 3월 론칭해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올바른 가치를 판단해 건전한 매매 시장을 개설하도록 도왔다. 신규 진입을 고려하는 사업자를 위해서는 전문가가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를 확인해 전달함으로써 안전한 발전사업 운영을 돕는 역할을 했다.

김주현 SOLAR TRADE 대표는 “2006년부터 국내 태양광 사업 분야에 참여해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고 있다. 그러나 매년 변화되는 정책과 규제로 대한민국 태양광산업에는 높은 진입장벽이 생겼다. 그리고 그 틈을 이용해 편법과 불법의 경계를 넘나드는 아슬아슬한 산업보급이 이뤄진 것도, 수많은 사기꾼을 양산하며 대중에 태양광 산업에 대한 나쁜 인식을 심은 것도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발전소 매매 시장도 마찬가지다. 2015년 3월 SOLAR TRADE가 최초로 태양광발전소 매매거래 전문 브랜드를 론칭한 이후, 수많은 기업과 브로커가 태양광발전소 중개업무를 시작한다고 진입했다. 그러나 지자체-한전-에너지관리공단-전력거래소-발전 자회사까지 이어지는 계약 변경과 명의 이전 그리고 신규 사업자가 발전소를 운영하기 위한 정보전달과 유지까지 완벽하게 처리할 기업은 SOLAR TRADE가 유일하기에 꾸준히 매도 물건이 늘어나고 있다. SOLAR TRADE는 태양광발전소 평가, 매매 및 계약과 양도양수 명의변경까지 일괄 처리하고 발전소 운영 및 유지 보수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며 올바른 시장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무분별한 산림 훼손과 쪼개기 분양으로 인해 투자 대비 수익성이 매우 떨어지는 발전소를 분양받거나 올바로 운영되지 않는 버섯재비사, 지렁이 재배사 등 편법을 이용한 개발로 위험성이 있는 발전소를 판매하는 등 피해 사례가 늘어감에 따라 발전소 매매는 반드시 전문가에게 사전 검토를 받고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양광발전소 평가 매매 전문가 그룹인 SOLAR TRADE를 운영하는 ‘효성 태양광’은 16년간 태양광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태양광발전 단일분야에서 가장 많은 6만6000명의 회원을 보유한 ‘다음카페 태양광발전의 모든 것’과 6500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태양광_Korea Solar Energy’를 통해 태양광산업의 올바른 정보와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효성 태양광발전 개요

SOLAR TRADE는 태양광발전소 중개거래 전문기업이며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는 ‘효성 태양광발전’의 중개거래 브랜드다. 효성태양광은 다음카페 태양광발전의 모든 것(회원수 6만6000명)을 운영하며 산업정보를 공유하고 유튜브 채널 ‘태양광’을 통해 태양광산업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양광발전소 중개매매 전문가 그룹 SOLAR TRADE, 매도발전소 계약 450건 달성 쾌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