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토)

구만섭 권한대행,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위한 현장소통 추진

제주평화양로원, 안흥조 4·3후유장애인, 강태선 애국지사 격려 방문 28~29일 코로나19 대응 부서 등 설 연휴 상황실 운영부서 방문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01 18: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fDp.jpg

소비자불만119신문=강신정/기자]

 구만섭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한대행은 설 명절을 앞두고 민생현장 속으로 들어가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도민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27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소재 제주평화양로원을 찾아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에 직원들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 제주평화양로원에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65세 이상의 무주택 저소득 어르신들이 거주하고 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양로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방역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라며 “설 명절 양로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과 함께 직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서 제주시 조천읍에 거주하는 제주4·3사건 후유장애인인 안홍조 어르신의 자택을 찾아 설 명절인사를 나눴다.

 

- 안흥조 어르신은 제주4·3사건 당시 17세에 왼팔 관통상으로 팔이 부러지고 다섯 손가락이 펴지지 않는 등 중상피해를 입어 지금까지 약물과 물리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건강을 잘 챙기시면서 즐겁고 따뜻한 설 명절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날 구만섭 권한대행은 제주도내 유일한 생존유공자인 강태선 애국지사 자택을 방문해 안부를 챙겼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강태선 애국지사께서는 일제강점기부터 제주4·3까지 모두 경험한 역사의 산증인”이라며 “후손들이 애국지사님을 길이 기억할 수 있도록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구만섭 권한대행은 28~29일 코로나19 대응 부서, 제주공항 워크스루, 재난상황실 등 설 연휴 상황실 운영상황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만섭 권한대행, 안전하고 따뜻한 설 명절 위한 현장소통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