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7 0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0616 포항시, 코로나19 전파 고위험시설(유흥시설) QR코드 사용 의무화2.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왕덕/기자]

포항시는 지난 10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코로나19 전파 고위험시설에 대하여 QR코드를 찍어야 출입할 수 있도록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사용에 대한 현장지도를 거쳐,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시는 클럽, 주점과 같은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 방문자의 정보 허위 작성을 막고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역학조사에 정확한 정보로 활용하기 위해 ‘QR코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했으며, 관내 고위험시설 558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지도를 시행하고 있다.

 

손님은 출입구에서 스마트폰에 개인 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영업주 또는 종업원에게 제시해야 하며, 업주 또는 종업원은 이 QR코드를 스캔 후 손님을 영업장에 들여보내야 한다. 업주는 QR코드로 개인의 정보를 볼 수 없으며, 수집된 정보는 4주 후 파기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 고위험시설인 유흥시설에 대하여 ‘QR코드’ 사용이 의무화되었으므로, 전업소가 ‘QR코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 코로나19의 예방 및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도입하지 않거나 출입자 명부를 허위로 작성 또는 부실하게 관리하다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며, 집합금지 명령 등의 행정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200616 포항시, 코로나19 전파 고위험시설(유흥시설) QR코드 사용 의무화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전파 고위험시설(유흥시설) QR코드 사용 의무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