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2(수)

생태계 교란, 시민과 함께 감시한다!

- 낙동강관리본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나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0 2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00px-Myocastor_coypus4.jpg

소비자불만119신문=이재길/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 낙동강관리본부 낙동강하구에코센터에서는 생태계 교란 식물의 제거 필요성과 습지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하여 지난 5월 17일부터 18일까지 특별강좌 및 퇴치행사를 진행했다.

 

에코센터는 국립생태원의 김수환 박사를 초청하여 ‘생태계 교란 생물의 이해와 관리’를 주제로 특별강좌를 진행하고, 직접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에도 나섰다.

 

식물 퇴치에는 고니봉사단·낙동환경포럼 단체원·환경에 관심 있는 시민 참가자 등 100여 명이 참여하였으며 이들은 생태계 교란 식물 14종에 대한 교육을 받은 후 을숙도 습지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식물 양미역취를 제거하였다.

 

양미역취는 국화과 여러해살이식물로 최근 낙동강 생태공원에서 강력한 번식력으로 고유생물의 서식지를 파괴시켜 생물다양성을 감소시키는 등 낙동강 습지생태계의 균형을 교란하고 있는 종이다.


낙동강하구생태관리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많은 시민들께서 낙동강 고유생물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생태계 교란 식물 확산의 위험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낙동강 생태공원에 퍼지고 있는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8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태계 교란, 시민과 함께 감시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