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6(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2 23: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43013152_20200902133906_1621182471.jpg

소비자불만119신문=강신정/기자]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선화)는 9월 1일 건강한 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박민수)과 함께 협업사업인 ‘치아건강 9988 232(99세까지 88 하게 2,30대 2(이)처럼 관리하자) 사업’으로 자활주민에게 치과 치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2019년부터 진행된 ‘치아건강 9988 232’ 사업은 성동구 저소득 주민의 구강관리 및 치료를 위한 협업사업으로 2019년도에는 63명, 2020년에는 8명이 구강검진 및 스케일링 치료를 진행했다. 이후 검진 대상자를 대상으로 치과 치료가 시급한 17명에게 임플란트, 틀니, 크라운 등의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치과 치료비 중 참여주민 전체 치아 검진은 건강한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에서 지원했으며 임플란트, 틀니 등의 비급여 항목은 외부 후원을 받아 17명에게 총 3260만원이 치료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김 00씨(51세)는 치아 상실 및 만성 치주염으로 섭식에 어려움을 겪는 등 임플란트 및 크라운 치료가 시급했으나 그동안 치료비 부담으로 치과진료를 받지 못했다. 그는 “월 110여 만원의 자활급여로는 몇백만 원의 치과 치료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는데 치과 치료비 지원으로 임플란트 시술을 받게 돼 기쁘다”며 감사 인사를 말했다.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와 건강한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은 앞으로도 성동구 저소득 주민의 구강관리 및 치료를 위해 협업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기적으로 자활센터 참여주민의 구강검진 및 스케일링을 통해 구강상태를 점검하고 치료가 시급한 참여주민에게는 지역사회의 다양한 자원을 연계해 치과 치료를 진행하기로 했다.

*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는 저소득층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 자활근로사업 운영, 각종 교육·훈련, 상담과 정보제공, 창업지원, 사례관리, 지역자원 연계 등 각종 서비스를 지원 및 제공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 ‘건강한 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은 자립·자치의 협동조합을 통해 주민의 건강한 삶을 실현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주민과 의료인의 협동으로 설립된 협동조합이다.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 개요

성동구 내 저소득 주민의 경제적, 심리적, 사회적 자활·자립을 지원하는 사회복지 시설로 다양한 사업을 운영,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자격취득, 심신치유 등 교육을 진행해 참여주민의 역량강화 및 심신안정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성동지역자활센터-건강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자활주민 치과 치료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