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1 19: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54238800_20190701135807_9938663545.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자]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6월 29일 서울 성동구 공간성수에서 ‘생명을 살리는 지도 만들기’를 개최했다. ‘생명을 살리는 지도 만들기’는 정확한 지리 정보가 부족해 구호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지역의 디지털 지도를 크라우드 소싱 방식으로 구축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미씽맵(Missing Map)’ 중 하나로 한국에서는 최초로 개최됐다. 

‘미씽맵’은 국경없는의사회, 영국 적십자사, 미국 적십자사와 오픈스트리트맵 인도주의팀 4개 단체가 2014년 시작해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8만3000여명이 참여했다. 누구나 편집 가능한 오픈 소스 지도 서비스인 오픈스트리트맵을 이용해 사용자가 위성사진을 보고 지도에 없는 건물과 길 등 개체를 그려 넣는 방식이다. 만들어진 지도는 국경없는의사회를 비롯한 구호단체가 재난·전염병 등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하는데 활용한다. 

6월 29일 ‘생명을 살리는 지도 그리기’에는 40명의 자원봉사 매퍼(Mapper, 지도작성자)가 참여해 국경없는의사회 모자보건사업 수행에 필요한 아프리카 차드 모이살라 지역 지도를 구축하는데 힘을 모았다. 1시간여의 활동으로 5600개 이상의 건물이 생성됐다. 이후 실제 현장에 있는 매퍼가 그려진 지도를 토대로 주요건물을 식별하고 표기하는 작업을 거쳐 지도가 완성된다. 지도는 모이살라 지역 주민의 모자 보건 실태를 파악하며 추후 의료 활동 계획을 수립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모자보건사업은 임신과 출산 지원 등 모성과 영·유아 건강에 대한 지원 활동이다. 

국제구호활동에서 지도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국경없는의사회는 3월 모잠비크 사이클론 이다이 피해 지역에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지리 정보 시스템) 전문가들을 선두에 파견한 바 있다. 구호팀에게 정확한 지리 정보를 제공해 신속한 의료 구호 활동을 수행하기 위함이다. 재난 상황에서 지도는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발생 가능한 전염병에 대한 역학 조사를 시행하며 구호품 수송 계획을 수립하는 데 사용된다. 

미씽맵은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누구든지 쉽게 봉사자로서 참여해 인도주의 활동에 기여할 수 있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8만3000명이 참여해 건물 4000만개 길 100만킬로미터 이상을 지도상에 구현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개발도상국에서는 오픈스트리트맵이 구글맵 보다 더 상세한 지도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인터넷에 연결만 되어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인도주의 구호 활동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씽맵은 큰 의미를 가진다”며 “참여자가 만든 지도가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일에 쓰이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김정훈 대학생 봉사자는 “지도가 없는 나라에서 활동하는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가들을 위해 지도를 만든다고 생각하니 더 의미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은 미씽맵 활동에 참여한 봉사자들에게 봉사 확인증을 발급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개요 

국경없는의사회는 4만1000명 이상의 구호 활동가가 전 세계 인도주의 위기 현장 70여개국, 462개 프로젝트에서 활동하고 있다. 1971년 설립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독립성을 활동 원칙으로 삼아 자립적으로 의료지원 활동을 하며,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폭력과 소외, 재앙을 당해 생존을 위협 받는 사람들에게 의료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99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개요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는 2012년에 문을 열고 19명의 상주 직원들이 커뮤니케이션(홍보), 모금 그리고 구호 활동가 채용/파견 활동을 통해 현장 구호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사무소가 문을 열기 전인 2004년부터 한국인 활동가가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구호 활동에 참여했으며, 그간 내과의, 외과의, 산부인과의, 마취과의, 간호사, 약사, 행정가 등 30여명이 남수단, 파키스탄, 에티오피아, 말라위, 레바논, 시에라리온 등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7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경없는의사회, 국제구호활동 위한 지도 구축 프로젝트 ‘생명을 살리는 지도 만들기’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