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6(화)

청주시, 구룡공원 사유지 보상가 전문기관에 검증 의뢰 예정

- 박완희 시의원과 시민대책위, 구룡공원 사유지 매입비 공시지가 총액 215억 원의 5배인 1,000억 원이면 충분 / 청주시, 감정평가법인에서 평가한 구룡공원 1구역 탁상감정액 분석 결과 1,876억 원 웃돌 수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9 00: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190708_0000358357_web (2).jpg

소비자불만119신문=김기재/기

청주시가 공원 일몰제를 대비해 민간개발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룡공원 사유지 보상액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한국감정원,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등 부동산 전문기관에 검증을 의뢰하기로 했다.

 

지난 3일 청주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구룡공원 1구역 민간개발 사업제안서에 포함된 탁상감정가를 지목별로 자체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구룡공원 내 사유지 전체 매입비가 약 1,876억 원【1구역(343,110㎡) 563억 원, 2구역(657,893㎡) 1,31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민간개발을 반대하고 있는 박완희 시의원을 비롯한 시민대책위 측은 공시지가 총액 215억 원의 4.5배인 1,000억 원이면 구룡공원 내 사유지를 모두 매입할 수 있는데 시가 의도적으로 유추해 가공한 수치로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어 시가 보상액 검증에 직접 나선 것이다.

 

또 시민대책위 측은「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이하‘토지보상법’) 공시지가의 4~5배로 보상가를 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구룡공원 사유지 공시지가 총액의 5배로 보상가를 산정하더라도 1,075억 원으로 충분하며, 금년에 300억 원, 2020년에 500억 원, 2021년에 300억 원 씩 투입해 매입하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토지보상법에는 보상가를 공시지가의 4~5배로 산정하도록 하는 규정은 없다. 또 시민대책위 측의 주장처럼 3년에 걸쳐 투자하려면 내년 일몰 전 사업 실시계획인가를 받아 추진해야 하는데 실시계획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1년 이상이 소요되는 투자심사(500억 원 이상 예산투입 시 타당성조사 필수) 이행이 전제되어야 하나 일몰제 시행 전까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러한 사실은 거버넌스 기간 중에 수차례에 걸쳐 논의되었기 때문에 거버넌스에 참여한 위원들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사항이다.

 

감정평가사들은 감정평가 결과는 공시지가와는 별개로 개별 토지여건에 따라 차이가 커 서울시 등 타 도시 사례를 단순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고 탁상감정 결과와 실제 감정 결과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거의 일치한다고 말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구룡공원 사유지 전체 매입비가 박완희 의원님과 시민대책위 측에서 주장하는 1,000억 원이면 좋겠다”라며 “시 역시 구룡공원의 중요성을 충분히 알고 있고, 1,000억 원으로 전체 매입이 가능하면 적극적으로 매입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녹지를 최대한 보전하고 개발을 최소화하는 기본원칙은 시민 누구나 같다. 방법에 차이가 있을 뿐이다”라며 “하지만 결과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는가? 모든 책임은 시가 져야 하는데 왜 거짓말을 하겠는가? 빠른 시일 내에 구룡공원 사유지 보상가를 검증받아 결과를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3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주시, 구룡공원 사유지 보상가 전문기관에 검증 의뢰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